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평점심 유지' 팀 킴…"윷놀이로 2연패 잊고 한일전 준비!"

송고시간2022-02-14 14:20

beta

2연패를 당했지만 '팀 킴(강릉시청)'은 웃었다.

컬링 여자 4인조 국가대표 팀 킴은 14일 중국 베이징의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경기에서 미국에 6-8로 졌다.

은메달을 따냈던 2018년 평창 대회 뒤 '지도자 갑질 파문' 등으로 어려움을 겪다가 가까스로 복귀한 올림픽 무대인 만큼 팀 킴은 진정으로 경기 자체를 즐기는 모습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미국에 연달아 져서 2연패…오늘 밤 한일전서 '분위기 반등 도전'

[올림픽] 김초희 눈빛 투구
[올림픽] 김초희 눈빛 투구

(베이징=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4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단체전 한국과 미국의 경기에서 김초희가 스톤을 투구하고 있다. 2022.2.14 pdj6635@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유지호 안홍석 기자 = 2연패를 당했지만 '팀 킴(강릉시청)'은 웃었다.

컬링 여자 4인조 국가대표 팀 킴은 14일 중국 베이징의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경기에서 미국에 6-8로 졌다.

팀 킴은 전날 중국전(5-6 패)에 이어 2연패를 당했다.

2승 3패로 캐나다와 공동 6위에 머물렀다. 이대로라면 4강 토너먼트 진출이 어렵다.

하지만 팀 킴을 둘러싼 분위기는 침울하지 않았다.

[올림픽] 힘차게 스위핑
[올림픽] 힘차게 스위핑

(베이징=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4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단체전 한국과 미국의 경기에서 팀킴 김선영(왼쪽)과 김경애가 힘차게 스위핑을 하고 있다. 2022.2.14 pdj6635@yna.co.kr

은메달을 따냈던 2018년 평창 대회 뒤 '지도자 갑질 파문' 등으로 어려움을 겪다가 가까스로 복귀한 올림픽 무대인 만큼 팀 킴은 진정으로 경기 자체를 즐기는 모습이다.

경기 뒤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난 서드 김경애와 리드 김선영은 계속 웃으며 질문에 답했다.

김경애는 "오전 경기는 잊겠다. 스위치를 꺼버리겠다. 새로운 마음으로 저녁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팀 킴은 긴장을 풀기 위해 윷놀이를 가져왔다고 한다. 숙소에서 윷놀이하면서 2연패 기억을 지워버릴 계획이다.

[올림픽] 중국과 경기하는 후지사와 사쓰키
[올림픽] 중국과 경기하는 후지사와 사쓰키

(베이징=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4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단체전 일본과 중국의 경기에서 일본의 후지사와 사쓰키가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22.2.14 pdj6635@yna.co.kr

다음 경기는 한일전이다.

팀 킴과 일본의 '팀 후지사와'는 평창 대회에서 두 차례 맞붙어 명승부 끝에 1승 1패의 전적을 기록한 바 있다.

일본은 이날 오전 중국과 경기에서 10-2 대승을 거뒀다. 일본은 4승 1패로 2위에 올라 있다.

김경애는 "일본이 중국을 이겼다고 해서, 일본이 꼭 우리를 이기리라는 법은 없다"면서 "집중해서 저녁 경기를 잡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임명섭 대표팀 감독은 "(2연승을 한) 2차전, 3차전에서는 아이스를 잘 읽고서 공격적으로 경기를 풀어간 게 주효했다"면서 "앞으로 아이스가 잘 읽히면 공격적으로, 그러지 못한다면 수비적으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설명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