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택배노조 "대화거부땐 전 택배사 파업" vs CJ대한통운 "법적대응"(종합)

송고시간2022-02-14 14:57

beta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과 CJ대한통운이 접점 없는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CJ대한통운 본사를 닷새째 점거 중인 택배노조는 오는 21일까지 대화에 응하지 않을 경우 전 택배사 파업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이지만 CJ대한통운 측도 법적 대응을 하며 물러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택배노조는 14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CJ대한통운은 거짓 주장, 대화 거부, 노조 죽이기를 중단하고 즉각 대화에 나서라"며 "이번 주부터 끝장 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닷새째 '본사 점거' 택배노조, 21일까지 시한 제시…15일부터 상경투쟁

CJ대한통운, 재물손괴-업무방해-건조물 침입 등 혐의로 택배노조 고소

택배노조 향후 투쟁계획 발표 기자회견
택배노조 향후 투쟁계획 발표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4일 중구 CJ대한통운 본사를 점거 농성 중인 전국택배노조 조합원들이 향후 투쟁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2.14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이신영 기자 =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과 CJ대한통운이 접점 없는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CJ대한통운 본사를 닷새째 점거 중인 택배노조는 오는 21일까지 대화에 응하지 않을 경우 전 택배사 파업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이지만 CJ대한통운 측도 법적 대응을 하며 물러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택배노조는 14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CJ대한통운은 거짓 주장, 대화 거부, 노조 죽이기를 중단하고 즉각 대화에 나서라"며 "이번 주부터 끝장 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택배노조는 특히 이달 15일부터는 파업에 참여하는 조합원 전원이 상경해 서울 도심 집회·캠페인·촛불 문화제를 진행하며 무기한 투쟁에 나선다.

또 이달 21일 우체국·롯데·한진·로젠택배의 쟁의권 보유 조합원들이 하루 경고 파업을 실시하고, 전국택배노조 7천 조합원이 상경해 택배 노동자대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아울러 CJ대한통운이 21일 이후에도 계속 대화를 거부할 경우 택배노조 전체로 파업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택배노조는 전날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고 파업 조합원 생계유지를 위한 채권 발행을 결의했다.

택배노조 향후 투쟁계획 발표 기자회견
택배노조 향후 투쟁계획 발표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4일 중구 CJ대한통운 본사를 점거 농성 중인 전국택배노조 조합원들이 향후 투쟁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2.14 hama@yna.co.kr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은 "CJ대한통운은 택배노동자 과로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어렵게 만들어진 사회적 합의를 자신의 돈벌이에 이용하고 있다"며 "CJ대한통운의 부당한 돈벌이를 막고 사회적 합의 이행을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택배노조원 200여명은 CJ대한통운에 대화를 요구하며 지난 10일 오전 11시 30분께 CJ대한통운 본사를 기습 점거하고 농성을 시작했다. 조합원들은 본사 내부 1층과 3층을 점거하고 닷새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는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라며 작년 12월 28일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택배 요금 인상분 대부분을 회사가 챙기고 있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이다.

CJ대한통운은 이와 관련해 택배노조의 본사 점거 과정에서 임직원들이 다치고 건물이 파손됐다며 택배노조를 재물손괴와 업무방해, 건조물 침입 등의 혐의로 지난 11일 경찰에 고소했다.

또 전날 입장문을 통해 일부 점거자들이 마스크를 벗고 건물 안에서 흡연, 취식하고 있다며 정부에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대한 점검을 요청했다.

민주노총 택배노조와 별개인 CJ대한통운 노동조합도 이날 회사를 통해 배포한 입장문에서 "생계를 영위하는 소중한 일터에서 조합원이 폭행당하는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택배노조의 사과를 촉구했다.

택배노조 향후 투쟁계획 발표 기자회견
택배노조 향후 투쟁계획 발표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4일 중구 CJ대한통운 본사를 점거 농성 중인 전국택배노조 조합원들이 향후 투쟁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2.14 hama@yna.co.kr

지난해 8월 택배노조와 갈등 끝에 극단적 선택을 한 김포 대리점주의 유족도 이날 CJ대한통운을 통해 "남편의 죽음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어야 할 택배노조 집행부는 불법과 폭력을 즉시 중단하고 지금이라도 총사퇴하라"고 밝혔다.

유족 측은 또 정부에도 "택배노조의 불법 행위를 더 이상 방치하지 말고 즉시 엄단해달라"고 요청했다.

경찰은 노조의 자진 퇴거를 설득하고 노사 간 대화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불법 행위에 대해선 엄정하게 대처할 방침이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