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복회 일부 회원들, 16일부터 점거농성 돌입…김원웅 사퇴촉구

송고시간2022-02-14 11:55

beta

김원웅 광복회장이 단체 수익금을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국가보훈처 감사 결과와 관련해 일부 회원들이 회장직 사퇴를 촉구하는 무기한 점거농성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광복회 일부 회원들로 구성된 광복회개혁모임, 광복회정상화추진본부, 광복회재건 비상대책모임 등은 14일 '공고문' 형태 입장문을 내고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여의도 광복회관 4층에서 점거농성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 회장이) 최근 어려운 유족의 장학금으로 쓰일 수익금마저 횡령하고도 사과는 커녕 도리어 명예훼손이라고 억지를 쓰며 사퇴를 거부해 도저히 좌시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임 안건' 임시총회 요청 상태…직무정지 가처분 등 법적조치도 예고

인사말하는 김원웅 광복회장
인사말하는 김원웅 광복회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원웅 광복회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예방을 받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1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김원웅 광복회장이 단체 수익금을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국가보훈처 감사 결과와 관련해 일부 회원들이 회장직 사퇴를 촉구하는 무기한 점거농성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광복회 일부 회원들로 구성된 광복회개혁모임, 광복회정상화추진본부, 광복회재건 비상대책모임 등은 14일 '공고문' 형태 입장문을 내고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여의도 광복회관 4층에서 점거농성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이 자리에서 물러날 때까지 농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김 회장이) 최근 어려운 유족의 장학금으로 쓰일 수익금마저 횡령하고도 사과는 커녕 도리어 명예훼손이라고 억지를 쓰며 사퇴를 거부해 도저히 좌시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앞서 보훈처는 지난 10일 국가유공자 자녀에게 장학금을 주겠다며 국회에서 카페를 운영해온 김 회장이 수익을 개인용도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는 내용의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김 회장 등 관련자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광복회개혁모임 등 김 회장 사퇴를 촉구하는 회원들은 그의 해임 안건 상정을 위한 임시총회 소집을 요청한 상태로, 정족수 충족 시 요청일로부터 한 달 이내에 임시총회를 개최해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3월 8일 전까진 총회를 개최해야 한다.

그러나 김 회장은 11일 낸 입장문에서 보훈처 감사 결과에 대해 "명백한 명예훼손"이라며 강력 반발했으며, 임시총회 소집 요청서에 대해서도 "정관상 요건이 충족되지 않아 반려했다"고 사퇴 거부 입장을 명확히 하고 있다.

이에 따라 김 회장에 반대하는 회원들은 회장직 직무정지를 위한 가처분 신청 등 법적 조치 가능성도 예고하고 있다.

광복회개혁모임 이문형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임시총회 개최권자가 회장으로 규정이 돼 있어서 (김 회장이) 계속 거부하고 있다"며 "보훈처 감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조만간 직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