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이나 체류국민 281명…내일까지 100여명 추가 철수 예정

송고시간2022-02-14 11:31

beta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에 여행금지 조치가 발령된 우크라이나에 14일 현재 281명의 국민이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밝혔다.

외교부가 지난 11일 우크라이나에 대해 여행금지 발령을 예고했을 당시 341명이 체류했던 것과 비교하면 60명이 줄었으며, 15일까지 약 100여 명의 체류 국민이 추가로 철수할 예정이라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정부는 한국시간 13일 오전 0시(우크라이나 현지시간 12일 오후 5시)부터 우크라이나 전역에 최고 단계 여행경보에 해당하는 '여행금지'를 긴급 발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쟁 위기' 우크라이나 빠져나와 귀국하는 외국인들
'전쟁 위기' 우크라이나 빠져나와 귀국하는 외국인들

(로드 UPI=연합뉴스) 우크라이나를 떠난 여행자들이 1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벤구리온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러시아의 침공을 우려해 현지에 거주하는 자국민에 즉시 출국을 촉구했다. 2022.2.14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에 여행금지 조치가 발령된 우크라이나에 14일 현재 281명의 국민이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밝혔다.

체류 국민은 선교사(110여 명)와 영주권자를 포함한 자영업자(80여 명) 등이 대다수이며 공관원도 포함됐다.

외교부가 지난 11일 우크라이나에 대해 여행금지 발령을 예고했을 당시 341명이 체류했던 것과 비교하면 60명이 줄었으며, 15일까지 약 100여 명의 체류 국민이 추가로 철수할 예정이라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날짜가 오는 16일이라는 정보를 유럽연합(EU) 정상들과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단 광장에 내걸린 '우크라이나를 구하자'
마이단 광장에 내걸린 '우크라이나를 구하자'

(키예프=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마이단 광장 천막에 '우크라이나를 구하자' 문구가 적혀 있다. 2022.1.19 kind3@yna.co.kr

정부는 한국시간 13일 오전 0시(우크라이나 현지시간 12일 오후 5시)부터 우크라이나 전역에 최고 단계 여행경보에 해당하는 '여행금지'를 긴급 발령했다.

여행금지 조치에도 현지에 남아있으면 여권법 등에 따라 처벌받을 수 있다.

정부는 여행금지 발령 이후 체류 국민들에게 가용한 항공편이나 육로를 이용해 최단 시일 내에 현지에서 철수할 것을 거듭 촉구해왔다.

네덜란드의 KLM이 전날 우크라이나 노선을 중단하는 등 우크라이나를 오가는 항공 노선의 운항 차질도 일부 빚어지고 있다. 다만 대다수의 항공편은 정상 운항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설명했다.

러시아 침공위협 맞서 저항 의지 표명하는 우크라인들
러시아 침공위협 맞서 저항 의지 표명하는 우크라인들

(키예프 AFP=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1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시민 수천명이 수도 키예프 거리로 나와 '우크라이나인들은 저항할 것이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앞세운 채 구호를 외치며 행진하고 있다. 2022.2.13 leekm@yna.co.kr

주우크라이나 한국대사관은 육로 출국을 지원하고자 15∼18일 매일 1회씩 수도 키예프에서 출발해 서부 르비브로 가는 임차 버스도 운행할 예정이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