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쇼트트랙 최민정, 역경 속에도 팬에게 위로 편지…"응원할게요"

송고시간2022-02-14 11:22

beta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힘든 시기를 보냈다.

대표팀 동료였던 심석희(서울시청)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한 코치와 주고받았던 사적인 메시지가 공개되면서 큰 충격을 받은 것.

최민정은 선수 인생에서 가장 혹독한 시기를 견뎌내며 누구보다 주변의 도움이 절실했지만 오히려 힘든 시간을 겪는 팬들에게 힘을 북돋아 주는 위로의 편지를 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달 힘든 시기 겪던 팬에게 자필 답장…"최민정, 평소에도 종종 팬들에게 편지"

쇼트트랙 최민정이 한 누리꾼에게 보낸 답장
쇼트트랙 최민정이 한 누리꾼에게 보낸 답장

쇼트트랙 최민정이 힘든 시기를 겪던 지난달 한 누리꾼으로부터 편지를 받은 뒤 위로의 답장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힘든 시기를 보냈다.

대표팀 동료였던 심석희(서울시청)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한 코치와 주고받았던 사적인 메시지가 공개되면서 큰 충격을 받은 것.

당시 메시지엔 최민정을 험담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아울러 경기 중 고의충돌을 하겠다는 뉘앙스의 내용도 공개됐다.

최민정은 정상적인 훈련을 하지 못할 정도로 무너져내렸다.

이뿐만이 아니다. 그는 2021-2022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 경기 중 충돌해 무릎관절, 슬개골, 십자인대 등을 다쳤다.

최민정은 선수 인생에서 가장 혹독한 시기를 견뎌내며 누구보다 주변의 도움이 절실했지만 오히려 힘든 시간을 겪는 팬들에게 힘을 북돋아 주는 위로의 편지를 썼다.

이 사연은 최근 한 누리꾼이 최민정으로부터 받은 답장을 온라인에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이 누리꾼은 "개인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어서 평소 응원하던 최민정에게 편지를 보냈는데, 등기우편으로 답장이 왔다"며 "이 편지를 받고 힘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최민정은 베이징올림픽 준비가 한창인 지난달 9일 이 편지를 보냈다. 사인과 함께 "응원할게요"라는 메시지를 자필로 적었다.

최민정 측 관계자는 14일 "편지 용지와 글씨체를 봤을 때 최민정이 보낸 것이 맞는 것 같다"며 "최민정은 평소에도 편지를 보내온 팬들에게 종종 답장을 썼다"고 전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