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달 초 달 충돌 물체는 스페이스X 아닌 중국 로켓 잔해"

송고시간2022-02-14 10:49

beta

지구 주변의 우주 쓰레기로 떠돌다 내달 4일 달에 충돌할 것으로 예측된 로켓 잔해가 미국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가 아니라 중국 로켓에서 나온 것이라는 수정된 주장이 나왔다.

미국의 과학기술 중심 매체 '아르스 테크니카'(ars technica)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팰컨9 로켓 잔해의 달 충돌 가능성을 제시한 지구 근접 물체 추적 전문가 빌 그레이는 지난 12일 자신의 웹사이트를 통해 첫 예측이 잘못됐다며 중국의 창정(長征)-3C 로켓을 다시 지목했다.

이 예측은 민간 우주산업을 주도하며 주목받아온 스페이스X의 로켓 잔해가 지구 대기로 떨어지지 않고 우주쓰레기로 떠돌다가 달에 충돌할 것이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끌며 우주 쓰레기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美전문가, 팰컨9 잔해 충돌 첫 예측 수정 발표…NASA "흥미로운 연구 기회"

[NAS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NAS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지구 주변의 우주 쓰레기로 떠돌다 내달 4일 달에 충돌할 것으로 예측된 로켓 잔해가 미국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가 아니라 중국 로켓에서 나온 것이라는 수정된 주장이 나왔다.

미국의 과학기술 중심 매체 '아르스 테크니카'(ars technica)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팰컨9 로켓 잔해의 달 충돌 가능성을 제시한 지구 근접 물체 추적 전문가 빌 그레이는 지난 12일 자신의 웹사이트를 통해 첫 예측이 잘못됐다며 중국의 창정(長征)-3C 로켓을 다시 지목했다.

이 로켓은 지난 2014년 10월 23일 달의 시료를 채취해 지구로 가져오는 창어(嫦娥) 5호 발사에 앞서 시험적으로 이뤄진 '창어 5호-T1' 미션에서 달로 소형 탐사선을 보내는 데 이용됐다.

그레이는 로켓 발사 시점과 궤적 등이 달에 충돌할 물체의 궤도와 거의 정확하게 일치한다고 밝혔다.

지구 근접 천체를 추적하는 소프트웨어 '명왕성 프로젝트'(Project Pluto)를 만든 그레이는 앞서 지난달 말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의 심우주기후관측위성(DSCOVR)을 쏘아 올린 팰컨9 로켓의 2단계 추진체가 달에 충돌할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았다.

이 예측은 민간 우주산업을 주도하며 주목받아온 스페이스X의 로켓 잔해가 지구 대기로 떨어지지 않고 우주쓰레기로 떠돌다가 달에 충돌할 것이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끌며 우주 쓰레기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

그레이는 당시 지난 2015년 2월 11일 발사된 팰컨9 로켓의 2단 추진체가 위성을 심우주에 올려놓기 위해 높은 고도까지 올라가고, 발사 이틀 뒤 처음으로 달을 지나는 물체(WE0913A)가 포착된 점 등을 들어 팰컨9의 잔해로 추정했다.

물체의 반사도나 예측 궤도, 시간 등이 비슷하다는 점도 거론했다.

그러나 이 물체가 달과 충돌할 것이라는 예측이 발표되고 관심을 끌면서 반전을 맞게됐다.

우주로 발사되는 중국 창정-3C 로켓
우주로 발사되는 중국 창정-3C 로켓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트추진연구소(JPL) 엔지니어 존 조르지니가 그레이에게 이메일을 통해 DSCOVR 위성의 궤도가 달에 근접하지 않는데 이를 실어 보낸 로켓의 2단 추진체 잔해가 달에 충돌할 정도로 가깝게 다가간다는 것은 이상하다는 지적을 하면서 팰컨9가 아닌 다른 로켓의 잔해일 가능성을 다시 들여다보게 된 것이다.

그레이는 "아직 '정황적' 증거지만 나는 상당히 확실한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내달 4일 낮 12시25분(한국시각 오후 9시25분) 달에 충돌할 물체가 창어5호-T1 로켓이라고 믿고있다"고 했다.

인류가 쏘아 올린 로케 잔해의 달 충돌 예측은 우주 쓰레기에 대한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됐지만 NASA의 한 대변인은 앞서 AFP 통신과의 회견에서 "흥미로운 연구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독특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충돌 지역이 달의 뒷면이라 지구에서 관측할 수 없고, 달 궤도를 도는 '달정찰궤도선'(LRO)도 위치상 실시간으로 충돌 과정을 지켜볼 수는 없지만 4t에 달하는 로켓의 잔해가 시속 9천㎞로 충돌하며 만든 크레이터(충돌구) 전후 이미지를 비교하고 분석해 달에 관한 더 많은 것을 알 수 있다고 했다.

달 연구를 위해 인도 우주선 찬드라얀1호를 일부러 충돌시킨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인공 물체가 의도치 않게 달에 충돌하는 것은 처음이다.

eomn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