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육부, 유치원·초등생 주 2회 '등교 전 신속항원검사' 검토

송고시간2022-02-14 09:55

beta

교육부가 3월 새학기부터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이 1주에 2번 등교 전 집에서 신속항원검사를 하고 음성이 나온 뒤 등교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14일 "등교 전 가정에서 검사 후 등교하는 방안 등을 포함해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등교 전 자가검사로 음성이 나와야 등교하는 방안에 대해 학부모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학부모들 "주2회나 검사 반대" vs "검사해야 덜 불안" 의견 엇갈려

교육부, 유치원·초등생 주 2회 '등교 전 신속항원검사' 검토
교육부, 유치원·초등생 주 2회 '등교 전 신속항원검사' 검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교육부가 3월 새학기부터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이 1주에 2번 등교 전 집에서 신속항원검사를 하고 음성이 나온 뒤 등교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14일 "등교 전 가정에서 검사 후 등교하는 방안 등을 포함해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앞서 지난 11일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총 330만 명에게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무상 배포하고 학생 1명당 1주에 2회씩 5주간 검사하는 방안을 시도교육청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등교 전 자가검사로 음성이 나와야 등교하는 방안에 대해 학부모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부 학부모들은 자가검사키트의 정확성이 낮은데 등교를 하려면 1주일에 2번이나 검사를 한다는 것에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한 학부모는 "접촉자도 아닌데 1주에 2회나 코를 찔러야 한다니 어처구니가 없다"며 "이럴 바엔 그냥 원격수업이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유치원과 초등생의 1주 2회 자가진단 키트 검사를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올라와 현재 2만4천여 명이 동의한 상태다.

반대로 찬성하는 학부모 의견도 있다. 오미크론 확산세에도 불구하고 방역을 완화하는 정부 정책에 맞춰 학교 교육도 정상화를 추진해야 하는데, 그럴려면 자가검사를 통해서라도 불안감을 조금이라도 덜고 학교에 보낼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신속항원검사키트
신속항원검사키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의 한 학부모는 "자가진단키트는 아이랑 해보니 (PCR 검사와 달리) 할만하다"며 "차라리 검사하는 게 학교와 유치원 보내야 하는 학부모 입장에서 덜 불안하고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다른 학부모도 "백신 접종도 못 하는데 지금 같은 오미크론 확산세 상황에서 나올 수 있는 합리적인 정책 같다"며 "1주일에 2회 검사가 싫다면 가정 보육밖에 방법이 없을 듯하다"고 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