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지역 초미세먼지 성분 이온 비율 가장 높아

송고시간2022-02-14 07:23

beta

울산 지역 초미세먼지 구성 성분을 분석한 결과 이온 성분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남구 야음동 미세먼지 성분 분석 측정소를 통해 2021년 한 해 동안 분석한 초미세먼지 구성 성분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초미세먼지 구성 성분 비율은 이온 성분 48.4%, 탄소 성분 15.5%, 중금속 성분 6.1% 순으로 2차 생성 오염물질인 이온 성분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초미세먼지 상당 부분이 산업체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의 2차 생성 결과"

미세먼지에 덮인 울산 석유화학공단
미세먼지에 덮인 울산 석유화학공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 지역 초미세먼지 구성 성분을 분석한 결과 이온 성분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남구 야음동 미세먼지 성분 분석 측정소를 통해 2021년 한 해 동안 분석한 초미세먼지 구성 성분 결과를 발표했다.

이 측정소는 울산형 미세먼지의 특성을 파악하고,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기초 자료 확보가 필요해 2019년 12월 구축됐다.

분석 결과 초미세먼지 구성 성분 비율은 이온 성분 48.4%, 탄소 성분 15.5%, 중금속 성분 6.1% 순으로 2차 생성 오염물질인 이온 성분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는 직접 배출보다는 2차 생성을 유발하는 간접 배출의 기여도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보건환경연구원은 설명했다.

특히 이온 성분은 황산염이 36.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질산염 32.1%, 암모늄염 23.7% 순으로 나타났다.

울산이 타 도시와 비교해 공장 지역에서 발생하는 황산화물 배출량이 많기 때문에 이온 성분 중 황산염 비중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의 경우 자동차 등 이동 오염원에 의한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많아 질산염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연구로 울산의 초미세먼지 상당 부분이 산업체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의 2차 생성에 의한 결과로 확인됐다"며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관리를 강화하고, 소규모 사업장에 대한 노후 방지 시설 교체 지원 등이 지속해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