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침공 위협 우크라 대통령, 바이든 초청…"美 지지 보여달라"(종합)

송고시간2022-02-14 06:28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침공 위협을 받는 우크라이나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50분간 현 사태에 대해 논의했다.

통화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강력한 지지를 보여주는 의미에서 우크라이나를 방문해달라며 바이든 대통령을 초청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향후 수일 내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방문해주면 (미국의 지지에 대한) 강력한 신호가 될 것이고 우크라이나의 상황을 안정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고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이든, 푸틴과 '전화담판' 하루 만에 우크라 대통령과 통화

백악관, 초청 관련 언급 없어…"러 침공시 신속·단호 대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침공 위협을 받는 우크라이나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50분간 현 사태에 대해 논의했다.

두 정상 간의 전화 통화는 올해 들어서만 공식적으로 세 번째다.

특히 이날 통화는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62분간 전화 담판을 벌인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

통화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강력한 지지를 보여주는 의미에서 우크라이나를 방문해달라며 바이든 대통령을 초청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향후 수일 내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방문해주면 (미국의 지지에 대한) 강력한 신호가 될 것이고 우크라이나의 상황을 안정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고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이 밝혔다.

백악관은 그러나 젤렌스키 대통령의 초청과 관련해 아무런 언급이 없었다.

백악관은 다만 바이든 대통령이 통화에서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또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경우 미국은 동맹 및 파트너들과 함께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면서 "두 정상은 우크라이나 국경에서의 러시아 군사력 증강에 대응해 외교와 억지를 지속해서 추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러시아가 실제로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단호한 대응으로 심각한 대가를 치르도록 하겠다고 강하게 경고하면서도 외교적으로 문제를 풀 준비가 돼 있다는 메시지를 발신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긴장 해소를 위한 돌파구를 찾지 못하면서 양측간 긴장은 여전한 상황이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이날 CNN 등에 출연해 러시아가 당장이라도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수 있다는 기존 관측을 유지하면서 전날 미·러 정상 간 통화가 별 소득이 없었음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미국은 지난 11일 우크라이나에 있는 자국민의 48시간 내 대피를 촉구한 데 이어 전날에는 미·러 양국이 공히 우크라이나 주재 자국 대사관 일부 직원들에 대한 철수 명령을 내리면서 전운은 더욱 높아가는 분위기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