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위스, 신문·인터넷 등 담배 광고 금지…국민투표 통과(종합)

송고시간2022-02-14 03:23

beta

스위스의 담배 광고 규제가 크게 강화될 전망이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실시된 국민투표 개표 결과 57%에 가까운 국민이 담배 광고 규제 강화 법안에 찬성표를 던졌다.

늦어도 내년부터 신문·영화관·인터넷·옥외 광고판 등의 담배 광고가 금지될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위스 취리히 중앙역에 설치된 담배 광고 규제 국민투표 관련 홍보판
스위스 취리히 중앙역에 설치된 담배 광고 규제 국민투표 관련 홍보판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스위스의 담배 광고 규제가 크게 강화될 전망이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실시된 국민투표 개표 결과 57%에 가까운 국민이 담배 광고 규제 강화 법안에 찬성표를 던졌다.

26개 주(州) 가운데 16개 주에서 찬성표가 과반을 넘겼다. 투표율은 전체 유권자의 44%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늦어도 내년부터 신문·영화관·인터넷·옥외 광고판 등의 담배 광고가 금지될 전망이다.

스위스는 선진국 중에서도 담배 광고 규제가 가장 느슨한 국가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TV·라디오 매체를 제외한 대부분의 담배 광고가 허용된다.

이는 대체로 스위스에 본사를 둔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JTI 등 거대 글로벌 담배업체들의 강력한 로비 탓이라는 비판이 많다.

스위스에서 담배 산업 규모는 60억 스위스 프랑(약 7조8천838억원)으로 국내총생산(GDP)의 1%를 차지한다. 고용 규모는 1만1천500여명이다.

이번 국민투표 결과에 대해 관련 시민단체는 국민 건강권을 보호할 토대가 마련됐다며 대대적으로 환영한 반면 '선택의 자유를 제약한다'는 등의 이유로 법안에 반대한 스위스 정부와 의회 내 보수파 정당, 담배업체들은 아쉬움을 표했다고 AFP는 전했다.

일각에서는 주류·설탕 등 일반적으로 건강에 해롭다고 인식되는 상품에 대한 추가 광고 규제의 길을 텄다는 관측도 있다.

반흡연 단체에 따르면 인구 860만 명인 스위스에서는 전체 성인의 4분의 1이 흡연자로 분류되며, 매년 흡연과 연관된 사망자 수는 9천500명가량으로 추산된다.

담배 광고 규제 법안과 함께 국민투표에 부쳐진 동물 실험 금지안, 기업의 자금 조달 관련 세금 감면안, 언론사에 대한 재정 지원 증액안 등은 모두 부결됐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