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세상 떠난 동료에게…네덜란드 선수들의 특별한 세리머니

송고시간2022-02-13 21:56

beta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네덜란드 대표팀이 특별한 세리머니를 했다.

네덜란드 선수들은 13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1위를 차지한 뒤 인형을 전달하는 시상식에서 일제히 하늘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예룬 오터르 네덜란드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감독은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아직도 라위번의 얼굴을 잊을 수 없다"며 "여자대표팀 선수들이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다면 정말 특별한 메달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네덜란드 쇼트트랙 국가대표 라위번, 자가면역질환으로 2020년 숨져

동료 선수들, 계주 우승 차지한 뒤 하늘 향해 인사

먼저 떠난 동료에게 바치는 인사
먼저 떠난 동료에게 바치는 인사

네덜란드 쇼트트랙 여자 계주 대표팀 선수들이 13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3,000m 계주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하늘을 향해 인사하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대표팀 동료였던 라라 판 라위번은 2020년 7월에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로이터=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네덜란드 대표팀이 특별한 세리머니를 했다.

네덜란드 선수들은 13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1위를 차지한 뒤 인형을 전달하는 시상식에서 일제히 하늘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이 세리머니엔 사연이 담겨있다.

네덜란드 쇼트트랙 국가대표였던 라라 판 라위번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여자 3,000m 계주에서 동메달을 합작한 핵심 선수였다.

그는 2019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500m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차세대 간판으로 떠 올랐다.

라위번이 갑자기 세상을 떠난 건 2020년 7월의 일이다. 그는 프랑스에서 훈련하다가 갑자기 쓰러졌고, 현지 병원에 입원한 뒤 하루 반나절 만에 숨을 거뒀다.

의료진은 자가면역질환에 의한 사망이라고 밝혔고, 네덜란드 쇼트트랙계는 큰 충격에 빠졌다.

예룬 오터르 네덜란드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감독은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아직도 라위번의 얼굴을 잊을 수 없다"며 "여자대표팀 선수들이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다면 정말 특별한 메달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덜란드 선수들은 한국, 중국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고 시상대에서 약속이나 한 듯 하늘에 있는 라위번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