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발트3국 '러시아군 벨라루스 영구주둔' 우려…나토군 증강 요구

송고시간2022-02-13 20:47

beta

러시아가 연합 훈련을 이유로 벨라루스에 대규모 병력을 파병한 것을 놓고 러시아가 벨라루스에 영구 주둔할 수 있다며 러시아·벨라루스와 인접한 발트 3국(에스토니아·라트비아·리투아니아)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병력 증원을 요청했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동유럽에서 나토군 주둔 축소를 요구하면서 발트 3국은 이들 병력이 벨라루스에 영원히 남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

폴란드 관영 뉴스 통신사는 라우 외무장관의 말을 인용해 "국경 반대편에서 잠재적인 위협이 커지고 있어 억제력을 키울 필요가 있다"며 "더 많은 나토군이 필요하다고 설득하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 월경지 칼리닌그라드-벨라루스 연결위해 리투아니아 공격 가능"

나토 군사위원장 "러군 벨라루스 잔류시 나토군 편성 조정 배제 안해"

벨라루스 영공 비행하는 러시아 장거리 폭격기와 전투기
벨라루스 영공 비행하는 러시아 장거리 폭격기와 전투기

[러시아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러시아가 연합 훈련을 이유로 벨라루스에 대규모 병력을 파병한 것을 놓고 러시아가 벨라루스에 영구 주둔할 수 있다며 러시아·벨라루스와 인접한 발트 3국(에스토니아·라트비아·리투아니아)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병력 증원을 요청했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국방부에 따르면 2만∼3만명의 러시아군과 전투기, 미사일 포대, 방공 시스템 등이 벨라루스와 공식 연합 군사훈련에 참여하기 위해 벨라루스로 최근 이동했다.

러시아 관료들은 이 훈련이 오는 20일 끝나며 훈련이 종료되면 모두 본국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설명한다.

하지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동유럽에서 나토군 주둔 축소를 요구하면서 발트 3국은 이들 병력이 벨라루스에 영원히 남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 경우 서방 동맹의 장기적인 안보를 위협하는 만큼 동유럽에 나토군을 증원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벨라루스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폴란드도 같은 입장이다.

폴란드의 즈비그니에프 라우 외무장관은 최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의 회담에서 러시아군이 벨라루스에 잔류할 가능성이 있다며 더 많은 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폴란드 관영 뉴스 통신사는 라우 외무장관의 말을 인용해 "국경 반대편에서 잠재적인 위협이 커지고 있어 억제력을 키울 필요가 있다"며 "더 많은 나토군이 필요하다고 설득하고 있다"고 전했다.

발트 3국은 과거 소련에 점령된 뒤 합병됐다가 1991년 소련 해체와 함께 독립했다. 이후 2004년 나토와 유럽연합(EU)에도 가입했다.

'러시아 인접' 에스토니아서 훈련하는 나토 소속 영국군
'러시아 인접' 에스토니아서 훈련하는 나토 소속 영국군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이 특히 걱정하는 것은 러시아의 월경지인 칼리닌그라드다. 발트해 연안에 있는 칼리닌그라드와 러시아 본토 사이에는 발트 3국과 벨라루스가 있다.

러시아가 칼리닌그라드와 벨라루스를 연결하기 위해 리투아니아를 침공, 일부 지역을 장악한다면 발트 3국은 나토 동맹국들과 육로 연결이 끊어져 섬처럼 남을 수 있다.

지금은 러시아가 이런 작전을 하려 해도 러시아 군대가 벨라루스를 통과해 리투아니아로 들어와야 하는 만큼 수주 전에 미리 이를 감지할 수 있지만, 러시아군이 벨라루스에 영구 주둔한다면 이 공격을 대비할 수 있는 시간은 고작 며칠 또는 몇 시간으로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 발트 3국의 우려다.

쿠스티 살름 에스토니아 국방부 장관은 러시아군이 벨라루스에 주둔할 경우 "조기경보 시간을 단축하기 때문에 나토 전체의 계산이 극적으로 달라진다"며 "벨라루스는 러시아에 작전상 큰 이점을 준다"고 WP에 말했다.

반면 서방 관료들은 이런 우려에 미온적이다. 러시아의 파병이 우크라이나를 제외한 유럽의 어느 다른 지역에서 즉각적인 군사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영국의 군사정보업체 제인스의 토마스 불럭 선임 연구원은 벨라루스에 있는 거의 모든 러시아 병력이 우크라이나 국경을 따라 배치됐다는 점에서 당장 우려되는 것은 우크라이나 공격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롭 바우어 나토 군사위원장은 지난주 리투아니아를 방문한 자리에서 나토군 증원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나토군 주둔을 조정하는 것도 배제하지 않는다"며 "러시아군이 벨라루스에 잔류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그래픽] 우크라이나 주변 러시아-나토 병력 배치
[그래픽] 우크라이나 주변 러시아-나토 병력 배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laecorp@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GHAGZ8nKR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