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단일화 없다던 安에 "할리우드 액션…당황스러워"

송고시간2022-02-13 18:00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3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의 야권 후보 단일화 제안에 대해 "지금 상황에서는 좀 당황스러운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송정역을 지나는 '열정열차'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 측에서 '단일화는 없다'는 취지로 국민의힘을 공격하는 논평을 냈던 것을 언급한 뒤 "할리우드 액션이라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단일화는 안 한다고 지금까지 선을 그으면서도 끝까지 자기가 이길 기회만 호시탐탐 노리면서 야권의 선거 행보에 상당히 방해될 만한 시점에 (제안을) 한 것은 대의명분을 찾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꼬집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거운동 시작일인 15일 지나면 단일화 제안한 이유 알 수 있을 것"

보성녹차 음미하는 이준석
보성녹차 음미하는 이준석

(보성=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열정열차'를 타고 호남 지역을 순회 중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전 전남 보성역에 도착, 지지자들이 건넨 녹차를 음미하고 있다. 2022.2.13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3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의 야권 후보 단일화 제안에 대해 "지금 상황에서는 좀 당황스러운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송정역을 지나는 '열정열차'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 측에서 '단일화는 없다'는 취지로 국민의힘을 공격하는 논평을 냈던 것을 언급한 뒤 "할리우드 액션이라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단일화는 안 한다고 지금까지 선을 그으면서도 끝까지 자기가 이길 기회만 호시탐탐 노리면서 야권의 선거 행보에 상당히 방해될 만한 시점에 (제안을) 한 것은 대의명분을 찾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너무 본인의 행보에 유리한 방향으로 끌고 가려는 것이 아닌지 생각한다. 무엇보다 완주를 이야기하다가 석연치 않은 이유로 입장 변화가 있었던 것"이라며 안 후보가 제안한 단일화는 진정성이 없다고 깎아내렸다.

그는 "경쟁 방식의 단일화가 아닌 안 후보 측에서 후보 출마를 포기하고 우리 후보에 대한 지지 선언하는 방식이라면 그에 대해서는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얘기해왔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대표는 또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하는 15일을 기점으로 "국민의당이 예전부터 자력으로 완주할 생각으로 선거를 준비해왔는지 어느 시점엔가 정치 공학에 의존해 선거를 치르려고 했는지가 명백하게 드러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15일 이후로 며칠간 지켜보시면 단일화라는 것을 제안한 의도와 지금까지의 그에 대한 입장이 자꾸 변했던 이유 등을 저희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