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노조 택배연합, CJ대한통운 택배파업 철회 촉구

송고시간2022-02-13 15:35

beta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의 CJ대한통운 본사 점거 나흘째인 13일 노조에 속하지 않은 택배기사들이 점거와 파업 중단을 촉구하며 목소리를 냈다.

전국 비노조 택배기사연합(비노조연합) 소속 기사 147명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모여 "택배노조는 CJ대한통운 본사를 침입한 뒤 농성을 벌이고 있으며, 그 과정에서 폭력이 자행되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김슬기 비노조연합 대표는 "지금 가장 급한 것은 파업 중단이다. 너무 많은 국민이 피해를 보기 때문"이라며 "노조 설립으로 '노동자'가 된 택배기사가 개인 사업자로 돌아가 원하는 만큼 일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당사에 의견서 제출

13일 오후 비노조연합 집회
13일 오후 비노조연합 집회

[촬영 서대연 수습기자]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의 CJ대한통운 본사 점거 나흘째인 13일 노조에 속하지 않은 택배기사들이 점거와 파업 중단을 촉구하며 목소리를 냈다.

전국 비노조 택배기사연합(비노조연합) 소속 기사 147명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모여 "택배노조는 CJ대한통운 본사를 침입한 뒤 농성을 벌이고 있으며, 그 과정에서 폭력이 자행되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CJ대한통운본부는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라며 작년 12월 28일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택배 요금 인상분을 대부분 회사가 챙기고 있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이다. 파업 45일째였던 10일에는 택배노조원 200여명이 CJ대한통운 본사를 기습 점거한 뒤 농성을 이어오고 있다.

김슬기 비노조연합 대표는 "지금 가장 급한 것은 파업 중단이다. 너무 많은 국민이 피해를 보기 때문"이라며 "노조 설립으로 '노동자'가 된 택배기사가 개인 사업자로 돌아가 원하는 만큼 일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택배노조를 향해 "대화를 하자면서 사옥을 부수고 직원 멱살을 잡는 것이 대화인가"라며 "아무리 급하다고 해도 그런 식으로 해서는 안 된다. 지도부는 총사퇴하고, 테러 행위에 대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에는 "민주주의·법치 국가에서 이런 불법을 수수방관하며 오히려 지켜주고 있다"며 "경찰을 무력화시키고, 세금을 걷어가면서도 국민을 지키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비노조연합은 집회 이후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대체인력 투입과 택배업 필수 공익사업화 등을 골자로 한 의견서를 전달했다. 김 대표로부터 제안서를 직접 받은 원희룡 선대위 정책본부장은 "가슴속에 치밀어 오르는 것이 있겠지만 바라보는 국민 등을 생각하며 슬기롭게 헤쳐나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13일 국민의힘 원희룡 선대위 정책본부장(오른쪽)에게 의견서 전달하는 비노조연합
13일 국민의힘 원희룡 선대위 정책본부장(오른쪽)에게 의견서 전달하는 비노조연합

[촬영 서대연 수습기자]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