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동부 "여천NCC 폭발사고 엄정 수사해 신속히 책임 규명"

송고시간2022-02-13 15:14

beta

권기섭 고용노동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13일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여수국가산업단지 여천NCC 공장 폭발 사고 현장을 점검했다고 노동부가 밝혔다.

권 본부장은 이날 현장에서 사고 상황을 파악한 뒤 "철저한 원인 조사와 엄정한 수사를 통해 안전보건관리 책임자와 경영자의 책임을 신속히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노동부는 여천NCC 경영책임자의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혐의, 안전보건관리 책임자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화 가득한 빈소
조화 가득한 빈소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12일 전남 여수시 제일병원 장례식장에 여천 NCC 3공장 폭발사고로 목숨을 잃은 노동자들의 명복을 비는 조화가 늘어서 있다. 여천 NCC 3공장에서는 11일 오전 열교환 기밀시험 도중 열교환기 덮개가 이탈하는 폭발 사고 발생해 근로자 4명이 숨지고 4명이 경상을 입었다. 2022.2.12 minu21@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권기섭 고용노동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13일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여수국가산업단지 여천NCC 공장 폭발 사고 현장을 점검했다고 노동부가 밝혔다.

권 본부장은 이날 현장에서 사고 상황을 파악한 뒤 "철저한 원인 조사와 엄정한 수사를 통해 안전보건관리 책임자와 경영자의 책임을 신속히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사망한 근로자들의 유가족도 만나 위로를 전했다.

앞서 지난 11일 전남 여수시 화치동 여수국가산단 내 여천NCC 3공장에서 열교환기 기밀시험 도중 폭발 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4명은 숨지고 4명은 경상을 입었다.

노동부는 여천NCC 경영책임자의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혐의, 안전보건관리 책임자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달 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은 상시 근로자 50인 이상의 사업장에서 노동자 사망 등 중대산업재해가 발생하면 사고를 막기 위한 의무·책임을 다하지 않은 경영책임자를 처벌할 수 있도록 했다.

화학제품 제조업체인 여천NCC의 상시 근로자 수는 약 960명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