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방위성, 정보전 대응 체제 강화…글로벌전략정보관 신설

송고시간2022-02-13 08:06

beta

일본 방위성이 국가 간 분쟁을 둘러싸고 치열해지는 정보전 관련 대응 체제를 강화하고 있다.

13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은 북한 미사일 발사 등의 정보 수집을 담당하는 방위정책국 조사과에 글로벌전략정보관(가칭)을 신설키로 하고 현재 정기국회에서 심의 중인 2022회계연도(2022년 4월~2023년 3월) 예산안에 필요 경비를 반영했다.

일본 방위성은 러시아가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무력으로 병합할 때 전개한 정보전을 참고해 글로벌전략정보관 신설을 검토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방위성이 국가 간 분쟁을 둘러싸고 치열해지는 정보전 관련 대응 체제를 강화하고 있다.

13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은 북한 미사일 발사 등의 정보 수집을 담당하는 방위정책국 조사과에 글로벌전략정보관(가칭)을 신설키로 하고 현재 정기국회에서 심의 중인 2022회계연도(2022년 4월~2023년 3월) 예산안에 필요 경비를 반영했다.

글로벌전략정보관은 일본과 이해관계가 있는 각국 정부와 언론매체(미디어)에서 나오는 정보뿐만 아니라 소셜미디어(SNS) 공간에서 퍼지는 거짓정보(가짜뉴스) 등을 집중적으로 수집해 군사적인 동향과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분석하는 일을 맡을 예정이다.

일본 방위성 청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방위성 청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방위성은 러시아가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무력으로 병합할 때 전개한 정보전을 참고해 글로벌전략정보관 신설을 검토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랜드연구소가 2017년 발표한 보고서는 러시아 측이 당시에 '크림반도는 역사적으로 러시아에 귀속된다'라거나 '우크라이나의 친유럽파는 나치 지지자다,' '미국이 분쟁을 일으키고 있다'라는 등의 정보를 유포한 것으로 분석했다.

러시아는 이런 방식의 정보전으로 크림반도 주민투표에서 러시아 귀속에 다수가 찬성토록 하는 여론을 조성하는 등 병합에 유리한 환경을 만들었다는 것이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 친서방 세력이 집권한 2014년 3월 크림반도 주민들을 대상으로 크림반도의 러시아 귀속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 96% 이상이 찬성한 결과를 근거로 병합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무력으로 점령한 상태에서 실시한 주민투표는 무효라고 주장하며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2003년 이후 '여론전·심리전·법률전'을 구사하는 이른바 '3전'(戰)을 내건 중국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나 대만 유사시에 정보전을 펼칠 수 있기 때문에 일본 방위성 차원에서 대응 체제 정비를 서두르고 있다고 전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