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캐나다 경찰, 국경 다리 점거 시위대 해산 일시 중단(종합)

송고시간2022-02-13 06:14

beta

캐나다에서 미국으로 건너가는 통로인 온타리오주(州) 윈저의 앰버서더 다리를 점거한 시위대 해산 작업이 중단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현지시간) 앰버서더 다리에서 캐나다 경찰과 시위대의 대치가 계속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캐나다 경찰은 이날 새벽 다리에 진입한 뒤 시위대 해산을 명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위대 현장 떠났지만 일부는 위치 고수…대치 상황 지속

캐나다 국경 앰버서더 다리에서 시위대 해산을 촉구하는 캐나다 경찰
캐나다 국경 앰버서더 다리에서 시위대 해산을 촉구하는 캐나다 경찰

(윈저[캐나다] AFP=연합뉴스) 캐나다 국경 앰버서더 다리를 봉쇄한 시위대앞에 경찰이 도열했다. 2022.2.12 photo@yna.co.kr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캐나다에서 미국으로 건너가는 통로인 온타리오주(州) 윈저의 앰버서더 다리를 점거한 시위대 해산 작업이 중단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현지시간) 앰버서더 다리에서 캐나다 경찰과 시위대의 대치가 계속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캐나다 경찰은 이날 새벽 다리에 진입한 뒤 시위대 해산을 명령했다.

일부 시위대는 별다른 저항없이 다리에서 떠났지만, 시위 참가자 50여명은 자리를 지켰다.

이후 오후가 되자 현장의 시위대는 500여명으로 늘어났다. 어린이를 동반한 부모도 시위에 참가했다.

WSJ은 경찰이 앰버서더 다리 입구 6차선을 확보하는데는 성공했지만, 오후까지 양방향의 차량 운행은 재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지 경찰은 해산을 거부하는 시위 참가자는 체포될 것이라고 경고했지만, 이날 오후까지 체포에 착수하진 않았다.

이날 오전 일부 시위 참가자들은 경찰이 현장에 접근하자 트럭의 경적을 울리거나, '자유'와 같은 구호를 외치기도 했지만 우려했던 물리적인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정부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대는 일주일 가까이 캐나다에서 생산되는 자동차 부품이 미국으로 수출되는 길목인 앰버서더 다리를 봉쇄했다.

물류 이동 중단으로 미국 디트로이트의 자동차 공장도 타격을 받게 되자 미국 정부가 캐나다 정부에 조속한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등 국내 문제가 외교·통상 사안으로 번지는 양상이 됐다.

이에 따라 트뤼도 총리도 기자회견을 통해 트럭 시위대에 해산을 촉구하는 등 캐나다 정부도 사태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캐나다 법원은 시위대에 다리 봉쇄를 풀고 해산할 것을 명령했고, 온타리오 주정부는 명령을 거부하는 시위자에게 최대 1년의 징역과 함께 10만 캐나다달러(약 9천4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앰버서더 다리 시위대를 해산시키는 캐나다 경찰
앰버서더 다리 시위대를 해산시키는 캐나다 경찰

(윈저[캐나다] AFP=연합뉴스) 캐나다 경찰이 국경 앰버서더 다리를 봉쇄한 시위대 해산시키기 위해 출동했다 2022.2.12 photo@yna.co.kr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