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러 침공 임박설에 우크라 대사관에도 대피명령 계획"(종합)

송고시간2022-02-12 14:39

beta

갈수록 커지는 러시아의 침공 우려 속에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 주재 자국 대사관까지 철수시킬 계획이라고 AP통신이 미국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오는 12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의 미 대사관 전 직원에게 철수를 명령할 예정이다.

이 같은 조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임박했다는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 정보기관의 경고에 따른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AP통신 보도…일부 외교관 폴란드 서부에 재배치

서방 전쟁우려 강조…러 '가짜뉴스' 주장, 중 대피명령 자제

우크라 인근 흑해 항구로 진입하는 러시아 상륙함
우크라 인근 흑해 항구로 진입하는 러시아 상륙함

(세바스토폴 AP=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크림반도 세바스토폴항에 러시아 상륙함 칼리닌그라드 호가 진입하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는 발트함대와 북해함대 소속 대형 상륙함 6척이 훈련 참가를 위해 우크라이나 인근 흑해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 제공] 2022.2.11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갈수록 커지는 러시아의 침공 우려 속에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 주재 자국 대사관까지 철수시킬 계획이라고 AP통신이 미국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오는 12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의 미 대사관 전 직원에게 철수를 명령할 예정이다.

다만 일부 외교관은 우크라이나에 남겨 러시아 접경지대의 정반대 편인 서쪽 폴란드 접경지대로 재배치할 계획이다. 폴란드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이다.

이 같은 조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임박했다는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 정보기관의 경고에 따른 것이다.

미국 정부는 앞서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의 가족들에게 먼저 철수를 명령한 상태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앞선 브리핑에서 우크라이나 내 미국인은 늦어도 48시간 내에 대피하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명령만 하면 언제라도 침공이 시작될 시점"이라고 밝혔다.

전날에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호주에서 열린 '쿼드'(Quad) 외교장관 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베이징올림픽 기간에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도 우크라이나 내 자국민에게 철수 권고를 내렸고, 일본과 네덜란드 등도 자국민에게 우크라이나를 떠나라고 촉구했다.

반면 러시아와 외교적으로 친밀한 중국은 자국민에 대한 대피 명령을 내리지 않고 있다.

우크라이나 주재 중국대사관은 이날 고지에서 "우크라이나 정세 변화를 세심하게 주시하면서 예방 의식을 강화해야 한다"고만 당부했다.

러시아도 여전히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의도가 없다고 거듭 주장하고 있다.

러시아 외무부는 서방 국가들이 오히려 자신들의 공격적인 행동을 감추려고 언론을 통해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고 있다는 입장이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