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정부, 우크라이나 전 지역 '여행금지'…"긴급 철수해야"

송고시간2022-02-11 22:47

beta

정부가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우크라이나 전역을 강제적 조치인 '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한다.

외교부는 11일 "한국시간으로 13일 오전 0시부터 우크라이나 전 지역에 대해 여행경보 4단계(여행금지)를 긴급 발령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현지 체류 중인 우리 국민께서는 가용한 항공편 등을 이용해 안전한 제3국 또는 우리나라로 긴급 철수해 주시고, 우크라이나로 여행 예정인 국민들께서는 여행 계획을 취소해 달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이나에 대한 여행경보단계 조정 현황
우크라이나에 대한 여행경보단계 조정 현황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정부가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우크라이나 전역을 강제적 조치인 '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한다. 이 조치는 한국시간으로 오는 13일부터 적용된다.

외교부는 11일 "한국시간으로 13일 오전 0시부터 우크라이나 전 지역에 대해 여행경보 4단계(여행금지)를 긴급 발령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현지 체류 중인 우리 국민께서는 가용한 항공편 등을 이용해 안전한 제3국 또는 우리나라로 긴급 철수해 주시고, 우크라이나로 여행 예정인 국민들께서는 여행 계획을 취소해 달라"고 밝혔다.

여행금지 경보가 발령됐는데도 현지에서 철수하지 않으면 여권법 등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