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쿼드' 외교장관 공동성명서 "北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종합)

송고시간2022-02-11 20:45

호주서 회담 후 공동성명 발표…중국 해양 진출도 견제

중국에 이어 우크라 침공 가능성 러시아도 견제 대상 부상

'쿼드' 외무장관 면담하는 모리슨 호주 총리
'쿼드' 외무장관 면담하는 모리슨 호주 총리

(멜버른 AFP=연합뉴스) 스콧 모리슨(중앙) 호주 총리가 11일(현지시간) '쿼드'(Quad·미국·인도·호주·일본) 외무장관 회담을 앞두고 멜버른 의회 사무실에서 자신을 예방한 토니 블링컨(왼쪽) 미국 국무장관을 비롯해 호주 머리스 페인(왼쪽에서 2번째), 인도 S. 자이샨카르(오른쪽에서 2번째) 외무장관, 일본 하야시 요시마사(오른쪽) 외무상과 면담하고 있다. 쿼드 외무장관은 이번 회담을 통해 중국 견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기후 변화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2022.2.11 sungok@yna.co.kr

(도쿄·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전명훈 기자 = 미국, 일본, 인도, 호주 등 4개국이 참여하는 안보 협의체인 '쿼드'(Quad) 참가국이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

1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쿼드 4개국 외교장관은 이날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비난(규탄)하며,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하루빨리 해결할 필요성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공동성명에는 또한 "남중국해와 동중국해를 포함하는 해양의 규칙에 근거한 질서에 대한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법을 준수하는 것의 중요성을 재확인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중국의 해양 진출을 견제한 셈이다.

이날 쿼드 외교장관 회담에는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 S. 자이샨카르 인도 외교장관,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이 참석했다.

호주 외무장관과 양자회담 하는 블링컨 미 국무장관
호주 외무장관과 양자회담 하는 블링컨 미 국무장관

(멜버른 AF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11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쿼드'(Quad) 외무장관 회담에 앞서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과 양자 회담을 하고 있다. 쿼드는 중국을 겨냥한 미국, 일본, 인도, 호주 등 4개국의 비공식 안보 협의체다. 2022.2.11 leekm@yna.co.kr

쿼드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급부상하는 중국을 견제할 목적으로 결성된 협의체로 외교장관 회담은 화상 회의까지 포함해 이번이 4번째다. 대면 외교장관 회담은 2020년 10월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

이날 회담에선 중국에 이어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이 우려되는 러시아가 견제 대상으로 부상했다.

블링컨 장관은 4개국 외무장관 회담을 마치고 진행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지금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언제든 시작될 수 있는 시기다. 분명히 하자면, 올림픽 기간도 여기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의 침공 우려를 키우는 골치 아픈 신호가 계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경에 신규 병력이 도착하고 있다는 점도 그렇다"고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이 현재 우크라이나 주재 미 대사관의 기능을 축소하고 있다면서, 국무부 명의로 현지의 미국인에게 우크라이나를 즉시 떠나라고 거듭 요청했다고도 강조했다.

미국은 러시아와 중국의 협력도 경계하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협박과 러시아의 위험한 행동에 대한 복수 국가의 지지는 국제규범이 도전을 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밝혔다.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중국의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을 계기로 회담하면서 양국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확대에 반대한다고 확인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하야시 日 외무상과 양자 회담하는 블링컨 미 국무장관
하야시 日 외무상과 양자 회담하는 블링컨 미 국무장관

(멜버른 로이터=연합뉴스) 토니 블링컨(왼쪽) 미국 국무장관이 11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쿼드'(Quad) 외무장관 회담에 앞서 하야시 요시마사(오른쪽)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쿼드는 중국을 겨냥한 미국, 일본, 인도, 호주 등 4개국의 비공식 안보 협의체다. 2022.2.11 leekm@yna.co.kr

하야시 외무상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일본으로서는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의 일체성을 일관되게 지지해왔으며, 계속 국제사회와 연계해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선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 (중국에 의한) 동·남중국해에서의 일방적 현상 변경 시도, 미얀마 정세 등 중요한 과제가 산적해 있다"면서 "외교의 힘이 요구되는 시기"라고 말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