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리 만난 포항시장 "포스코지주사 서울 설립은 균형발전 위배"

송고시간2022-02-11 18:03

beta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포스코 지주사 전환과 관련해 정부가 적극 나서달라고 건의했다.

이 시장은 이 자리에서 최근 포스코 지주사 전환과 관련해 지주사 본사와 미래기술연구원의 서울·수도권 설립이 불러올 지방소멸 가속화, 지역균형발전 위배 문제 등을 전달했다.

이 시장은 "지난 50여년간 지역 희생과 협조를 바탕으로 성장한 국민기업 포스코가 지역균형발전이란 국가적 소명을 외면한 채 경제 논리만을 내세워 서울로 가려고 한다"며 "정부 핵심 정책인 지역균형발전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포스코 지주사 전환 사태에 정부가 적극 나서주길 간청드린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부겸 총리에게 설명하는 이강덕 포항시장
김부겸 총리에게 설명하는 이강덕 포항시장

[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포스코 지주사 전환과 관련해 정부가 적극 나서달라고 건의했다.

이날 면담에는 국민의힘 김정재 국회의원(포항 북구), 안세진 국무조정실 산업과학중기정책관 등이 함께했다.

이 시장은 이 자리에서 최근 포스코 지주사 전환과 관련해 지주사 본사와 미래기술연구원의 서울·수도권 설립이 불러올 지방소멸 가속화, 지역균형발전 위배 문제 등을 전달했다.

또 50여년간 환경문제 등을 감내하며 포항시민 희생으로 성장한 포스코에 느끼는 깊은 상실감과 우려, 대기업의 수도권 집중에 따른 인재 유출과 투자 위축 등을 설명하며 국가 차원에서 대책 마련에 나서줄 것을 호소했다.

이 시장은 "지난 50여년간 지역 희생과 협조를 바탕으로 성장한 국민기업 포스코가 지역균형발전이란 국가적 소명을 외면한 채 경제 논리만을 내세워 서울로 가려고 한다"며 "정부 핵심 정책인 지역균형발전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포스코 지주사 전환 사태에 정부가 적극 나서주길 간청드린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김 총리는 지방 소멸 및 수도권 집중 심화에 대한 위기 상황 심각성에 공감하며 관계기관을 통해 상황 파악 등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왼쪽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김정재 국회의원, 김부겸 국무총리
왼쪽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김정재 국회의원, 김부겸 국무총리

[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부겸 총리에게 설명하는 이강덕 포항시장(왼쪽)
김부겸 총리에게 설명하는 이강덕 포항시장(왼쪽)

[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