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 kt 선수단 2명 코로나 확진…현대모비스전은 예정대로

송고시간2022-02-11 17:24

beta

프로농구 수원 kt 선수단 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11일 "kt 선수단에서 2명이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KBL은 "그러나 정부의 방역지침 및 연맹 매뉴얼 등에 따라 이날 오후 7시 수원 kt 아레나에서 열릴 kt와 울산 현대모비스의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경기는 예정대로 치른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원 kt 구단 엠블럼.
수원 kt 구단 엠블럼.

[수원 kt 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프로농구 수원 kt 선수단 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11일 "kt 선수단에서 2명이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KBL은 "그러나 정부의 방역지침 및 연맹 매뉴얼 등에 따라 이날 오후 7시 수원 kt 아레나에서 열릴 kt와 울산 현대모비스의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경기는 예정대로 치른다"고 덧붙였다.

KBL에 따르면 확진자를 제외한 kt 선수단 모두 음성 결과가 나왔다.

KBL은 선수단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정부의 방역지침과 자체 대응 매뉴얼 등에 따라 경기 진행 여부를 정하고 있다.

KBL은 "kt의 경우 경기 운영에 필요한 선수단 구성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프로농구에서는 지난달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서울 삼성, 고양 오리온, 안양 KGC인삼공사에서 확진자가 나와 일부 경기가 연기됐고 서울 SK와 전주 KCC에서도 선수단 내 감염자가 발생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