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팩트체크] 다른 나라에서는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 안 맞는다?

송고시간2022-02-12 13:00

beta

필수예방접종인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의 접종 대상을 확대하기 위한 법률 개정 작업이 정치권에서 시작된 가운데 온라인에서는 반대하는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이 법률개정안이 입법예고된 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 등 다른 나라에서는 접종 안 하는 백신이다', '사망, 자궁암, 영구하반신 마비 등 후유증이 있다'며 반대하자는 글들이 많이 올라왔고, 1만개 이상의 반대 의견이 접수됐다.

부작용을 우려해 다른 나라에서는 HPV 감염증 예방 접종을 하지 않을까.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접종 대상 확대 추진에 "다른 나라에선 접종 안한다" "후유증 크다" 등 반발

OECD 38개국 중 37개국이 필수 접종 백신으로 지정

WHO·미국 CDC, 안전한 백신으로 소개

(서울=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제은효 인턴기자 = 필수예방접종인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의 접종 대상을 확대하기 위한 법률 개정 작업이 정치권에서 시작된 가운데 온라인에서는 반대하는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국민의힘 한무경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현재 '12세 여자'로 돼 있는 HPV(인체유두종바이러스) 감염증 접종 대상에 남자도 포함해 '12세 남녀'로 확대하자는 내용으로, 입법예고가 끝나 소관 상임위원회의 심사를 앞두고 있다.

이 법률개정안이 입법예고된 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 등 다른 나라에서는 접종 안 하는 백신이다', '사망, 자궁암, 영구하반신 마비 등 후유증이 있다'며 반대하자는 글들이 많이 올라왔고, 1만개 이상의 반대 의견이 접수됐다.

실제로 부작용을 우려해 다른 나라에서는 HPV 감염증 예방 접종을 하지 않을까.

백신 접종 (CG)
백신 접종 (CG)

[연합뉴스TV 제공]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 38개국 중 37개국이 HPV 백신을 필수 접종 백신으로 정하고 있다.

이 중 20개국은 여자뿐 아니라 남자도 접종 대상으로 하고 있다. G7에 속하는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도 여기에 포함된다.

남자에게 접종하는 이유는 성관계를 통해 HPV가 여자에게 전파되는 것을 막자는 취지이다.

OECD 회원국 중 여자만 접종 대상으로 하는 나라는 우리나라와 일본, 멕시코, 핀란드, 스웨덴, 콜롬비아 등 17개국이다.

OECD 회원국 38개국 중 1개국만 필수접종 백신으로 지정하지 않은 것이어서, 다른 나라에서 HPV 백신을 접종하지 않는다는 주장은 사실과 거리가 멀다.

HPV 백신 접종 이후 사망, 자궁암, 영구하반신 마비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는 주장은 근거가 있을까.

온라인 글쓴이들은 일본에서 벌어진 일련의 논란을 주요 근거로 삼는다.

2013년 HPV 백신을 접종한 일부 여성들이 만성적인 통증, 보행 장애 등 이상 증세를 호소하자 일본 후생성은 '적극적 접종 권장' 입장을 일단 철회했다.

하지만 후생성은 2014년 1월 이상 반응이 백신과 관련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2016년에는 도쿄대에서 HPV 백신이 뇌 손상과 마비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아 공포가 커졌다.

그러나 쥐에게 백신을 과다 주사하는 등 실험 과정이 적절하지 않았다는 사실 등이 2018년 알려지면서 학회지에서 논문을 철회했다.

일본에서는 HPV 백신이 복합적 국부 통증 증후군(CRPS), 빈맥 증후군(POTS)과 연관이 있다는 사례를 WHO에 보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WHO는 검토 결과 이들 질환과 HPV 백신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고 볼 증거가 없다고 결론지었다.

지금까지는 WHO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HPV 백신이 안전하다고 보고 있다.

WHO는 산하 위원회인 국제백신안전성자문위원회(GACVS)가 HPV 백신을 매우 안전하며 명백한 편익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여러 국가에서 HPV 백신과 CRPS, POTS, 조기 난소 결핍, 정맥 혈전증 등과의 관련성을 조사했지만 관련성이 없다고 결론 내렸다.

CDC도 15년 이상 모니터링한 결과 HPV 예방접종이 안전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홈페이지에서 밝히고 있다.

우리나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HPV 백신은 필수예방접종이 된 2016년 이후 지난해 10월까지 약 203만 건이 접종됐고 이상 반응으로는 173건이 신고됐다. 일시적인 실신, 실신 전 어지러움의 증상과 같은 심인성 반응이 68건으로 가장 많았고 발열, 두통, 구토 등 비특이적 전신반응이 26건, 알레르기 및 피부 이상 반응 등이 19건이었다. 안면신경마비, 하지 통증 등 신경계 및 근골격계 이상 반응도 19건 있었으나 대부분 증상이 지속되지 않고 사라졌다.

sungje@yna.co.kr

je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