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영향 제주공항 면세점 매출 술·향수↑ 화장품↓

송고시간2022-02-11 14:18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제주공항 면세점의 품목별 희비가 교차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지점면세점 매출 동향을 분석한 결과 주류 매출액이 코로나19 이전 대비 2배 가까이 늘었다.

코로나19 사태로 회식과 모임이 줄고 홈술·혼술을 즐기는 문화가 점차 정착하면서 위스키, 와인 판매량이 급증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혼술 문화 퍼지고 마스크 탓에 화장품 소비 감소"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제주공항 면세점의 품목별 희비가 교차한 것으로 나타났다.

JDC 제주공항면세점 주류 판매점
JDC 제주공항면세점 주류 판매점

[연]

11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지점면세점 매출 동향을 분석한 결과 주류 매출액이 코로나19 이전 대비 3배 가까이 늘었다.

주류 매출액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494억원애서 2020년 736억원, 2021년 1천375억원으로 해마다 크게 늘었다.

2년간 무려 178.3% 증가했다.

이는 소위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과 '혼술'(혼자서 마시는 술) 문화가 자리를 잡은 영향이 크다.

코로나19 사태로 회식과 모임이 줄고 홈술·혼술을 즐기는 문화가 점차 정착하면서 위스키, 와인 판매량이 급증한 것이다.

향수 판매량도 늘었다.

2019년 389억원, 2020년 442억원, 2021년 750억원으로 2년간 92.73% 늘었다.

반면, 화장품과 선글라스·액세서리 등 12개 품목의 판매량은 줄어들었다.

2019년 3천66억원, 2020년 2천396억원, 2021년 2천849억원으로 7.0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천구 JDC 지점면세점 영업처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홈술, 혼술문화로 인한 가정용 주류 소비량이 증가했으며, 마스크 착용이 일반화하면서 화장품 판매량이 줄고 대신 개성표현의 수단으로 프리미엄 향수 구매층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