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조 본사점거 이틀째' CJ대한통운, 경찰에 시설보호 요청

송고시간2022-02-11 12:07

beta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11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000120] 본사 건물에 대한 점거를 이틀째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회사 측이 경찰에 시설 보호를 요청했다.

임직원 보호를 위해 본사 건물 전체를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CJ대한통운은 "본사를 불법 점거한 노조원들의 집단 폭력과 위협으로 임직원들이 불안을 호소하고 있고, 사무실의 코로나19 방역체계가 무너졌다"며 "본사 건물을 폐쇄하고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전원 재택근무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임직원 부상·파손에 건물 전체 폐쇄…택배노조 고소

구호 외치는 택배노조
구호 외치는 택배노조

(서울=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1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에서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파업 중인 CJ대한통운 택배노조는 전날 CJ대한통운 본사를 기습 점거하고 농성에 돌입했다. 2022.2.11 andphotod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11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000120] 본사 건물에 대한 점거를 이틀째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회사 측이 경찰에 시설 보호를 요청했다.

CJ대한통운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택배노조의 주장을 볼 때 불법점거가 다른 시설로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전날 본사 건물에 대한 시설 보호를 요청한 데 이어 이날 중 전국 택배 허브터미널과 주요 인프라에 대한 시설 보호를 추가로 요청할 계획이다.

또 임직원 보호를 위해 본사 건물 전체를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CJ대한통운은 "본사를 불법 점거한 노조원들의 집단 폭력과 위협으로 임직원들이 불안을 호소하고 있고, 사무실의 코로나19 방역체계가 무너졌다"며 "본사 건물을 폐쇄하고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전원 재택근무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조는 파업 46일간 근거 없는 수치와 일방적 왜곡, 부풀리기로 여론을 호도해왔다"며 "그동안은 최소한의 대응만 해왔지만, 불법과 폭력이 행해지고 있는 만큼 법과 원칙에 따라 대처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CJ대한통운은 이와 관련해 택배노조를 재물손괴와 업무방해, 건조물 침입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CJ대한통운에 따르면 전날 노조의 점거 과정에서 본사 직원 20여명이 부상을 입었고, 건물 유리창 등 일부가 파손됐다.

택배노조 CJ대한통운 점거 농성
택배노조 CJ대한통운 점거 농성

(서울=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1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에서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점거 후 입구에 머리띠를 묶어 놓은 모습.
파업 중인 CJ대한통운 택배노조는 전날 CJ대한통운 본사를 기습 점거하고 농성에 돌입했다. 2022.2.11 andphotodo@yna.co.kr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