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홍콩 코로나 확산하자 개입…"의료진·물자 지원"

송고시간2022-02-11 10:43

beta

홍콩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자 중국이 개입을 시사했다.

중국 정부의 홍콩 업무를 총괄하는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HKMAO)은 지난 10일 밤 성명을 통해 "(중국) 중앙 정부가 홍콩의 코로나19 5차 확산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중국 관리와 전문가들이 이와 관련해 홍콩 측과 조만간 선전(深圳)에서 회의를 열고 홍콩을 지원할 방법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명보는 11일 "중국과 홍콩 관리의 선전 회의가 이르면 12일 열릴 것"이라며 중국 정부는 수천명의 의료진과 검사실 인력, 수백만개의 진단키트를 제공하고 홍콩의 격리시설 강화·확충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AP=연합뉴스) 지난 10일 홍콩의 코로나19 검사 대기 줄.

(AP=연합뉴스) 지난 10일 홍콩의 코로나19 검사 대기 줄.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자 중국이 개입을 시사했다.

중국 정부의 홍콩 업무를 총괄하는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HKMAO)은 지난 10일 밤 성명을 통해 "(중국) 중앙 정부가 홍콩의 코로나19 5차 확산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중국 관리와 전문가들이 이와 관련해 홍콩 측과 조만간 선전(深圳)에서 회의를 열고 홍콩을 지원할 방법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광저우(廣州)시는 전날 밤 공식 위챗 계정을 통해 광둥(廣東)성 의료진이 홍콩에 도착했다고 알렸다.

광저우시는 12초짜리 영상에서 "홍콩과 광둥성은 서로 가깝고 친밀하며 어려울 때 돕는다"고 밝혔다.

홍콩 명보는 11일 "중국과 홍콩 관리의 선전 회의가 이르면 12일 열릴 것"이라며 중국 정부는 수천명의 의료진과 검사실 인력, 수백만개의 진단키트를 제공하고 홍콩의 격리시설 강화·확충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명보는 "최근 민주건항협진연맹(민건련·DAB) 등 홍콩 친중 진영이 코로나19 5차 확산과 관련해 중국에 지원을 요청할 것을 홍콩 정부에 수차례 건의했다"며 "많은 입법회 의원들은 홍콩의 주택이 좁고 쪽방촌이 많은 점을 들어 자가 격리를 할 경우 바이러스 전염 위험이 크다며 현재 약 1천800개인 병상을 1만개로 늘리는 데 중국의 지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중국은 2020년 9월 홍콩의 코로나19 3차 확산 당시 600명의 인력을 파견해 홍콩 시민에 대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지원했다.

그러나 당시 홍콩과 중국 정부의 독려에도 전체 인구 740만여명 중 약 170만 명만이 검사에 참여했고, 양성 사례는 45건 발견됐다.

홍콩 시민들은 중국 인력이 자신들을 검사한다는 사실에 강한 거부감을 표했고, 일각에서는 해당 검사에 응하면 생체 정보가 중국 당국의 손에 넘어간다고 주장하며 검사를 보이콧했다.

중국 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치러지는 와중에 홍콩에서 환자가 폭증하자 경계심을 높이고 있다.

특히 홍콩과 맞닿은 선전을 통해 코로나19가 유입될까 우려하며 출·입경 사무소 검역을 강화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매일 홍콩과 중국을 오가며 신선 채소를 실어나르는 화물차 기사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지난 6∼9일 홍콩에서는 채소 공급 대란이 벌어졌다. 중국 당국이 방역을 이유로 화물차 수십 대의 이동을 금지하고 기사 여러 명을 격리하면서 물류가 막힌 탓이다.

홍콩 당국은 10일 채소 공급이 90% 이상 정상화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9일 1천161명, 10일 986명 등 연일 전례 없는 규모의 환자가 발생하고, 여러 주거지역 봉쇄와 대규모 검사가 진행되면서 홍콩 의료체계는 한계 상황에 다다랐고 시민의 불편도 커지고 있다.

홍콩은 10일부터 공공장소 3인 이상 모임을 금지하고 사적인 모임도 제한하는 등 가장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