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우크라 내 미국인 떠나라…대피 위한 군대 파견 없다"(종합2보)

송고시간2022-02-11 12:42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러시아의 군사 위협이 고조되는 우크라이나에서 미국인이 즉시 떠날 것을 권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방영된 미 NBC방송 인터뷰에서 "미국 시민들은 당장 떠나야 한다"고 경고했다.

어떤 상황이 오면 미국인 대피를 돕기 위해 우크라이나에 미군을 보낼 것인지 묻는 말에는 "그럴 일은 없다"고 선을 긋고 "미국과 러시아가 서로를 향해 쏘기 시작한다면 그것은 세계 대전"이라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NBC 인터뷰…"세계 가장 큰 군대 상대…순식간에 일이 비정상될 수 있어"

미 국무부도 '우크라 여행 제한·즉시 출국' 권고

바이든 "마스크 해제는 아마 시기상조…판단 어려운 문제"

바이든 "우크라 내 미국인들 즉각 떠나라"
바이든 "우크라 내 미국인들 즉각 떠나라"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러시아의 군사 위협이 고조되는 우크라이나에서 미국인이 즉시 떠날 것을 권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방영된 미 NBC방송 인터뷰에서 "미국 시민들은 당장 떠나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우린 테러 조직과 상대하는 게 아니다. 세계에서 가장 큰 군대 중 하나와 상대하고 있다"며 "그것은 매우 다른 상황이며, 순식간에 일이 비정상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어떤 상황이 오면 미국인 대피를 돕기 위해 우크라이나에 미군을 보낼 것인지 묻는 말에는 "그럴 일은 없다"고 선을 긋고 "미국과 러시아가 서로를 향해 쏘기 시작한다면 그것은 세계 대전"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미국 시민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일은 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푸틴 대통령에게 말한 적이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있다"고 답했다.

진행자가 재차 "푸틴 대통령에게 미국인은 건드릴 수 없는 선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는 것인가"라고 묻자 바이든 대통령은 "그렇게 말할 필요는 없었다. 그는 그 점을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날 미 국무부도 자국민 여행 경보를 통해 "러시아 군사 행동 위협의 증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으로 우크라이나로 여행하지 말라"며 "우크라이나에 있는 사람은 상업용이나 민간 운송 수단을 통해 지금 떠나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의 군사 행동이 있을 경우 미국은 자국민을 대피시킬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출국 지원을 포함한 일상적인 영사관 업무가 심각한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도 했다.

현재 우크라이나를 둘러싸고 서방과 러시아의 대치 상황은 고조되고 있다. 러시아는 이날부터 이웃국가 벨라루스와 대규모 연합훈련에 본격 돌입했다.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보초 서는 군인.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보초 서는 군인.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이터·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NBC 인터뷰에서 마스크 지침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미국에서는 뉴저지주가 지난 7일 학교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다음 달 둘째 주부터 풀겠다고 발표한 것을 시작으로 이날까지 모두 11개 주가 마스크 의무화 완화에 대한 시간표를 내놨다.

일부 주들이 자체적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는 수순이 섣부른 움직임인지 묻자 바이든 대통령은 그들이 틀렸다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연방정부에서 제시한 과학을 따르기로 약속했다"며 "아마도 시기상조라고 생각하지만 알다시피 판단하기 어려운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금 과학은 마스크가 효과가 있다고 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논란이 일고 있는 교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대해서는 학교 개학이 마스크 착용 때문에 가능했다고 전했다.

한편으로는 백신을 맞는 아이들이 많아질수록 상황은 바뀔 수 있다고 단서를 달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미크론 변이와 다른 코로나19 변이가 미국인들 마음에 엄청난 영향을 미쳤다고 시인했다.

또 자신은 자국민들이 충분한 양의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과 마스크에 대한 접근이 보장되도록 힘썼으며 계속해서 과학계 조언을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kit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dqiMAA1Ci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