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플레 탓에 美 가구 월지출 30만원↑…중산층이 최대 피해

송고시간2022-02-11 04:46

히스패닉 가구 물가상승률 7.1%…아시아계는 5.6%

미국 뉴욕의 1달러 매장에 등장한 1.25 달러 가격표
미국 뉴욕의 1달러 매장에 등장한 1.25 달러 가격표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40년 만에 최대폭을 기록할 정도로 급격하게 상승하는 물가 때문에 평균적인 미국 가구의 월 지출이 추가로 250달러(한화 약 30만 원) 늘어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무디스 애널리틱스의 분석 결과를 인용해 인플레이션이 미국 가계에 큰 부담을 줄 것이라며 이같이 보도했다.

무디스 애널리스틱는 물가상승률이 2.1%였던 2018년과 2019년의 미국 일반 가정 소비 관련 데이터에 물가상승률 7%를 대입해 이 같은 결론을 도출했다.

무디스 애널리스트 소속 선임 이코노미스트인 라이언 스위트는 "매월 250달러는 가계에 상당히 큰 부담이 될 것"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인플레이션 때문에 고통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WSJ은 계층별로 소비행태가 다른 만큼 인플레이션 충격도 계층별로 상이하다고 전했다.

미국의 대형은행 웰스파고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현재 중산층이 느끼는 물가 상승률은 6.7%로 다른 계층보다 0.5% 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 중산층 소비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휘발유 가격이 50% 가까이 급등하고, 중고차 가격도 가파르게 상승한 데 따른 것이다.

고소득층도 휘발유 가격 상승의 영향을 받지만, 중고차보다 새 차를 구입하는 경향이 뚜렷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다는 것이 WSJ의 설명이다. 최근 미국에서 새 차의 가격 상승률은 중고차보다 완만하다.

또한 고소득층은 외식이나 여가에 사용하는 돈이 다른 계층보다 많지만, 외식이나 여가 비용은 다른 품목만큼 가격이 급격하게 오르지 않았다.

인종별로는 히스패닉 가구가 느끼는 물가상승률이 7.1%로 다른 인종보다 높았다. 소득이 미국 평균보다 높은 아시아계의 경우 물가상승률이 5.6%로 낮았다.

앞서 미국 노동부는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7.5% 급등했다고 밝혔다.

지난 1982년 2월 이후 40년 만의 최대폭 상승으로 자동차, 에너지, 식료품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전방위적인 물가상승이 이어졌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