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1월 소비자물가 7.5%↑…전망치 넘어 40년만에 최대폭(종합2보)

송고시간2022-02-11 00:44

beta

새해 들어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더욱 가속 페달을 밟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7.5% 급등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 1982년 2월 이후 40년 만의 최대폭 상승으로, 전월(7.0%)보다 오름폭이 크게 확대된 것은 물론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7.3%를 상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車·에너지·식료품 전방위 상승…연준 '상당한 금리인상' 압력받을듯

0.5%P 금리인상 확률↑…10년물 美국채금리 2% 찍고 증시 하락 출발

미국 워싱턴DC의 정육점
미국 워싱턴DC의 정육점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새해 들어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더욱 가속 페달을 밟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7.5% 급등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미 1월 소비자물가 7.5%↑…전망치 넘어 40년만에 최대폭(종합2보) - 2

지난 1982년 2월 이후 40년 만의 최대폭 상승으로, 전월(7.0%)보다 오름폭이 크게 확대된 것은 물론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7.3%를 상회했다.

전월 대비로도 0.6% 올라 역시 시장 전망치(0.4% 상승)를 웃돌았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6.0%, 전월보다 0.6% 각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근원 CPI 상승률도 시장 전망치(전년 동월 대비 5.9%, 전월 대비 0.4%)를 넘었다.

자동차, 에너지, 식료품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전방위적인 물가상승이 이어졌다.

연료유 가격은 전월 대비 9.5%, 전년 동월 대비 46.5% 급등해 가장 높은 오름폭을 기록했다. 전체적인 에너지 비용은 전월보다 0.9%, 전년 동월보다 27% 각각 상승했다.

지난해 상반기 인플레이션의 '주범'이었던 중고차 가격은 이번에도 전년 동월보다 40.5% 치솟았으나, 전월 대비 상승폭은 1.5%로 축소됐다.

식료품 물가는 전월보다 0.9%, 전년 동월보다 7% 각각 올랐다.

전체 CPI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주거 비용은 전월보다 0.3% 올라 지난해 8월 이후 최소폭 상승했으나, 1년 전보다는 4.4%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기자회견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제롬 파월 연준 의장
기자회견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제롬 파월 연준 의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발표는 인플레이션이 더욱 악화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라고 미 언론들은 평가했다.

캐피털이코노믹스의 미국시장 수석이코노미스트인 앤드루 헌터는 식료품과 주거 비용의 동반 상승이 "인플레이션의 주기적 가속화가 진행 중이라는 견해에 힘을 싣는다"면서 "이례적으로 빡빡한 노동시장과 맞물려 당분간 물가상승률이 진정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공급망 교란과 수급 불일치로 촉발된 인플레이션이 근로자 임금, 주택 임차료 상승과 맞물려 고착화할 우려가 제기된다.

예상치를 뛰어넘은 물가상승세는 중간선거를 앞둔 조 바이든 행정부와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곤혹스럽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금리인상 결정을 앞둔 연준이 '상당한 수준'으로 금리를 올릴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고 CNBC방송은 진단했다.

연방기금금리(FFR) 선물 가격 데이터를 바탕으로 연준의 통화정책 변경 확률을 추산하는 시카고상품거래소(CME) 그룹의 페드워치에 따르면 이날 CPI 발표 후 연준이 3월에 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할 확률은 종전 25%에서 44.3%로 뛰었다. 올해 6회 금리인상 확률도 기존 53%에서 63%로 올랐다.

과도한 금리인상은 경제성장과 고용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금융시장은 일제히 긴장하는 모습이다.

10년물 미 국채 금리는 장중 2% 선을 터치해 2019년 8월 이후 최고치를 찍었고,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들도 일제히 하락 출발했다.

금리에 민감한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장 초반 1.9% 떨어졌다가 오전 10시30분 현재 낙폭을 0.2%대로 줄인 상태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