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동구 경주이씨 문중 야산서 산불…60대 여성 안면 화상

송고시간2022-02-10 16:47

beta

10일 오후 3시 12분께 대구 동구 둔산동에서 원인이 확인되지 않은 산불이 났다.

현장에 있던 60대 여성이 불을 끄려다가 얼굴에 1도 화상을 입어 인근 화상 전문 병원으로 이송됐다.

산불은 경주 이씨 문중 야산 고도 30∼40m 지점, 도로에서 50∼60m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방당국 "헬기 10대 동원…연소 확대 중"

대구 동구 야산서 화재
대구 동구 야산서 화재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10일 오후 3시 12분께 대구 동구 둔산동에서 원인이 확인되지 않은 산불이 났다.

현장에 있던 60대 여성이 불을 끄려다가 얼굴에 1도 화상을 입어 인근 화상 전문 병원으로 이송됐다.

산림청 헬기 5대, 소방 헬기 1대, 임차 헬기 4대 등 헬기 10대와 소방차 26대, 소방 관계자 69명 등이 동원돼 산불을 진압 중이다.

산불은 경주 이씨 문중 야산 고도 30∼40m 지점, 도로에서 50∼60m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

검은 연기가 많이 발생해 화재 신고가 다수 접수되고 있다.

산불은 발화점에서 뒤쪽 산림으로 연소가 확대 중이며, 소화 용수가 부족해 소방 탱크 등이 추가 출동하고 있다고 소방당국은 알렸다.

산림청과 소방당국은 불을 끄는 대로 피해 면적과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