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보훈처 "광복회 국회카페 수익금 부당사용 확인…수사의뢰"

송고시간2022-02-10 16:47

beta

국가보훈처는 광복회에 대한 감사 결과 운영해온 국회 카페의 수익사업 부당사용 사실 등을 확인하고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보훈처는 10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광복회 특정감사 결과 광복회의 국회카페 수익사업(헤리티지815) 수익금이 단체 설립목적에 맞지 않게 부당하게 사용되고, 골재사업 관련해 광복회관을 민간기업에 임의로 사용하게 하는 등 비위가 확인됨에 따라 수사 의뢰하고, 해당 수익사업에 대한 승인 취소 등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보훈처는 광복회가 국회 카페 중간거래처를 활용해 허위 발주 또는 원가 과다 계상 등의 방법으로 6천100만원을 마련하는 한편, 국회 카페 현금매출을 임의로 사용하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감사 결과 발표…"비자금 중 1천만원 김원웅 통장 입금돼 사적 사용 확인"

"광복회장 등 징계, 정관따라 조치하도록 행정지도 예정"

김원웅 광복회장
김원웅 광복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국가보훈처는 광복회에 대한 감사 결과 운영해온 국회 카페의 수익사업 부당사용 사실 등을 확인하고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보훈처는 10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광복회 특정감사 결과 광복회의 국회카페 수익사업(헤리티지815) 수익금이 단체 설립목적에 맞지 않게 부당하게 사용되고, 골재사업 관련해 광복회관을 민간기업에 임의로 사용하게 하는 등 비위가 확인됨에 따라 수사 의뢰하고, 해당 수익사업에 대한 승인 취소 등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보훈처는 광복회가 국회 카페 중간거래처를 활용해 허위 발주 또는 원가 과다 계상 등의 방법으로 6천100만원을 마련하는 한편, 국회 카페 현금매출을 임의로 사용하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비자금 중 1천만원은 (김원웅) 광복회장 통장으로 입금된 후 여러 단계를 거쳐 현금화된 후 사용되었고, 나머지 자금은 자금 필요 시 중간거래처가 대납하게 하는 방식으로 집행됐다"며 비자금이 김 회장의 양복구입비 등 사적 용도로 사용된 사실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비자금 조성·운용, 골재기업 관련 비위에 대한 광복회장의 지시·승인·묵인 여부는 수사를 통해 확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훈처는 아울러 "광복회에 감사 결과를 이사회에 보고토록 하고 광복회장 및 골재사업 일탈행위 관련자 징계 등을 정관에 따라 조치하도록 행정지도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