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힘, 문대통령 '尹사과' 요구에 "부당 선거개입…선택적 분노"

송고시간2022-02-10 11:28

beta

국민의힘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대선 후보의 '전(前) 정권 적폐 청산 수사'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자 "선거 개입"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적폐 수사 원칙을 밝힌 윤 후보를 향해 사과를 요구한 것은 부당한 선거 개입으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회의에서 "현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 수사의 대상, 불법으로 몬 것에 대해 강력한 분노를 표한다"며 윤 후보의 사과를 요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준석 "중국엔 한마디 못하면서 야당에만 극대노"

윤석열 대선 후보
윤석열 대선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대선 후보의 '전(前) 정권 적폐 청산 수사'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자 "선거 개입"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적폐 수사 원칙을 밝힌 윤 후보를 향해 사과를 요구한 것은 부당한 선거 개입으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윤 후보는 평소 소신대로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법과 원칙, 시스템에 따른 엄정한 수사 원칙을 강조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윤 후보 발언 취지를 곡해해 정치보복 프레임을 씌우려 들더니 이제 대통령과 청와대가 가세하는 것인가"라며 "윤 후보 사전에 정치보복이란 없다는 것을 재차 확인한다"고 밝혔다.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정권을 막론하고 부정한 사람들에 대한 수사를 공정하게 진행했던 우리 후보가 문재인 정부도 잘못한 일이 있다면 성역이 될 수 없다는 원칙론을 이야기한 것에 대해서 청와대가 발끈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원칙론에 대해 급발진하면서 야당 후보를 흠집 내려는 행위는 명백한 선거 개입에 해당한다"며 "앞으로 28일간 청와대가 야당 후보를 사사건건 트집 잡아 공격하려고 하는 전초전이 아니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그는 "한국 문화를 자국 문화인 양 왜곡하고 스포츠 공정성을 무너뜨리는 중국에는 한마디도 못 하면서 야당에만 극대노하는 선택적 분노는 머리로도, 가슴으로도 이해하기 어렵다"며 "야당과 싸우지 말고 대한민국의 국민들의 자존심과 선수들의 명예를 위해 눈 뜨고 코 베이지 않도록 할 말을 해달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집권 시 전(前) 정권 적폐 청산 수사를 할 것이라는 원칙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민주당 정권이 검찰을 이용해서 얼마나 많은 범죄를 저질렀나. 거기에 상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회의에서 "현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 수사의 대상, 불법으로 몬 것에 대해 강력한 분노를 표한다"며 윤 후보의 사과를 요구했다.

yumi@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55IRGjDvR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