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반식품에 '탈모예방' 홍보 등 온라인 부당광고 208건 적발

송고시간2022-02-10 09:39

beta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모발·피부건강 관련 부당광고 208건을 적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적발된 광고 중에서는 일반식품에 '탈모' 등의 질병 예방·치료 효과가 있는 것처럼 홍보한 사례가 158건(75.9%)으로 가장 많았다.

'모발 영양제' 등으로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혼동하게 한 광고는 총 38건(18.3%) 적발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식약처, 모발·피부건강 광고 413건 집중점검

겨울철 탈모 주의…머리카락 가늘어지면 의심 (CG)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습니다.
겨울철 탈모 주의…머리카락 가늘어지면 의심 (CG)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모발·피부건강 관련 부당광고 208건을 적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식약처는 건조한 겨울철에 관심이 커지는 모발·피부건강 관련 제품 온라인 광고 413건을 지난해 12월 17일부터 27일까지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적발된 광고 중에서는 일반식품에 '탈모' 등의 질병 예방·치료 효과가 있는 것처럼 홍보한 사례가 158건(75.9%)으로 가장 많았다.

'피부건강', '피부보습'. '모발 영양제' 등으로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혼동하게 한 광고는 총 38건(18.3%) 적발됐다.

탈모 예방·치료가 있는 것처럼 광고해 적발된 광고 사례
탈모 예방·치료가 있는 것처럼 광고해 적발된 광고 사례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 밖에도 ▲거짓·과장 광고 5건(2.4%) ▲ 소비자 기만 광고 5건(2.4%) ▲ 일반식품을 의약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1건(0.5%) ▲ 사전에 심의받은 내용과 다른 광고 1건(0.5%) 등 12건이 추가로 적발됐다.

위반 광고는 차단 조처되며 행정 처분을 받게 될 예정이다.

한편, 식약처는 의사, 약사, 식품·영양학 교수, 소비자단체 등 전문가 51명으로 구성된 '민간광고검증단'에 이번에 적발된 부당광고와 관련해 자문했다고 밝혔다.

검증단은 "탈모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일부 식품 원료가 오히려 특정 의약품 치료 효과를 반감시키거나 역효과를 발생시키는 경우가 있다"며 "식이보충요법에 의존하기보단 증상 초기부터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건강한 모발과 피부관리 방법
건강한 모발과 피부관리 방법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