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모·형 살해 뒤 "내가 죽였다" 신고…경찰, 30대 체포(종합)

송고시간2022-02-10 16:56

이웃들 "새벽에 비명소리"…구속영장 신청 방침

서울 양천경찰서
서울 양천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서울 양천구의 한 아파트에서 부모와 형을 살해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10일 가족 3명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30대 초반 남성 김모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전 6시 50분께 119에 "3명을 죽였다"고 신고를 했고, 경찰은 소방으로부터 신고 내용을 통보받아 사건 현장으로 출동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부모와 형은 사망한 상태였다.

같은 아파트에 사는 한 이웃 주민은 연합뉴스에 "오전 5시께 자다가 '우당탕탕' 소리가 났고 사람 목소리가 크게 들렸다"며 "비명소리도 났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오전 5시 20분께 사람이 우는 소리가 들렸다"고 했다.

김씨는 현장에서 경찰이 묻는 말에 순순히 대답하는 등 특별한 반응을 보이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범행 과정에서 손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열이 난다고 하면서 코로나19 PCR 검사를 받았다. 경찰은 김씨가 치료를 마치는 대로 조사를 하고 11일께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