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규덕 "대북관계, 추운 겨울이냐 온화한 계절이냐 중요 시점"

송고시간2022-02-10 06:00

한미일 북핵대표 협의차 하와이 도착…"국내외 정세 유동성 높아"

한미일, 12일엔 3국 외교장관 회담…대북 메시지 주목

취재진 질문 답하는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취재진 질문 답하는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호놀룰루=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9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 국제공항에 도착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 이후 상황의 위중성을 언급하고 있다. 2022.2.10 kyunghee@yna.co.kr

(호놀룰루=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9일(현지시간) 북한의 계속되는 미사일 도발과 관련, "추운 겨울로 돌아갈 것이냐, 온화한 계절로 돌아갈 수 있느냐 중요한 시점"이라며 상황의 위중함을 강조했다.

한국의 북핵 수석대표인 노 본부장은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 및 한미일 외교장관회의 배석을 위해 이날 하와이에 도착,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노 본부장은 "지금 상황의 유동성이 높고 굉장히 민감한 상황"이라며 "그동안 여러 가지 협의를 한미 간에 해 왔고 일본도 같이 협의해 왔는데, 가장 효과적인 방안을 만들어서 다시 한번 관여의 노력을 하는 그런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왔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북한에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말과 행동으로 인해 한반도 상황이 엄중한데,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는 1월에도 7차례 정도 전화 협의를 한 바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이번에는 상황의 안정적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고, 국내외 정세의 유성동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이 시점에 어떻게 하면 북한에 가장 효과적으로 관여할 수 있을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구체적으로 협의를 갖고자 한다"면서 "생산적 협의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미국 측 초청으로 성사된 3국간 대면 협의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북한에 대해 준비 중인 추가 대응 방안에 대해선 "협의를 해야 되는 상황"이라며 "협의를 하고 나서 다시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만 언급했다.

취재진 질문 답하는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취재진 질문 답하는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호놀룰루=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9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 국제공항에 도착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 이후 상황의 위중성을 언급하고 있다. 2022.2.10 kyunghee@yna.co.kr

북러 및 북중 관계에 대해선 "중국 러시아 미국 일본 모두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 중요한 협력 대상국이고, 우리는 러시아 측과도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러시아가 2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국"이라며 "러시아의 역할도 중요하고 해서, 중국·러시아와 어떻게 협력해 갈 것인가 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협의가 자연스럽게 있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전쟁 종전선언 이외 북한과 소통 방안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협의 전이기 때문에 뭐라 말하기에는 너무 이른 시기"라고 선을 그었다.

노 본부장은 앞서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면서는 기자들과 만나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종전선언과 관련, "이를 통해 비핵화 대화를 시작하고자 하는 차원에서 유용한 조치"라며 거듭 의미를 부여한 바 있다.

노 본부장은 10일 호놀룰루에서 성 김 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미·한일·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다.

12일에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이 역시 호놀룰루에서 만나 북한의 위협 고조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3국 장관은 그간 다자회의 기간 별도 만남을 가져왔지만, 이번과 같이 별도로 시간과 장소를 정해 만나는 것은 2020년 1월 트럼프 행정부 당시 샌프란시스코 인근 팰로앨토 회동 이후 처음이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