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1천350명·전남 499명 확진…사업장·공공기관 감염 속출

송고시간2022-02-09 17:44

beta

광주와 전남에서 연일 각각 1천명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주요 사업장, 공공기관 직원들의 감염이 속출하고 있다.

9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0분 현재 광주에서 1천350명, 전남에서 499명이 신규 확진됐다.

광주는 지난 4일부터 엿새째 1천명대 확진자를 기록한 가운데 8일에는 역대 가장 많은 1천503명이 확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별진료소 신속 항원검사
선별진료소 신속 항원검사

지난 3일 광주 북구 선별진료소 모습. [광주 북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와 전남에서 연일 각각 1천명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주요 사업장, 공공기관 직원들의 감염이 속출하고 있다.

9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0분 현재 광주에서 1천350명, 전남에서 499명이 신규 확진됐다.

광주에서는 롯데백화점(3명), 금호타이어(6명), 광주지검(1명), 광주시청(1명) 등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기관·업체별로 소독과 함께 접촉자 파악 등 역학 조사가 진행됐다.

광주는 지난 4일부터 엿새째 1천명대 확진자를 기록한 가운데 8일에는 역대 가장 많은 1천503명이 확진됐다.

전남에서는 나주 183명, 목포 118명, 무안 57명, 영암 36명, 여수 25명, 순천 20명 등 모두 13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나주 버섯 농장 집단 감염과 관련해 18명(누적 36명)이 추가로 감염됐으며 목포, 무안, 영암 등 서부권 확산세도 이어졌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