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주 월성 천년 전 모습 되찾는다…궁궐부지 내 나무 정비

송고시간2022-02-09 15:25

beta

경북 경주시와 문화재청이 신라 국왕이 살았던 경주월성 복원을 위해 궁궐 부지 내 자생한 나무를 정비했다.

9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와 문화재청은 지난해 1월부터 최근까지 경주월성 복원·정비사업의 하나로 궁궐 부지 내 자생한 나무 810그루를 벌채했다.

궁궐 내 수목은 전각과 성벽에 균열을 일으킬 수 있고 시야를 가려 성곽 경계와 방어 등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궁궐 부지 내 자생한 나무를 벌채한 경주 월성
궁궐 부지 내 자생한 나무를 벌채한 경주 월성

[경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경주시와 문화재청이 신라 국왕이 살았던 경주월성 복원을 위해 궁궐 부지 내 자생한 나무를 정비했다.

9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와 문화재청은 지난해 1월부터 최근까지 경주월성 복원·정비사업의 하나로 궁궐 부지 내 자생한 나무 810그루를 벌채했다.

시는 벌채에 앞서 2020년 10월 문화재청 사적분과위원회 허가를 받았다.

경관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월성 토성벽 바닥에서 상부까지 무분별하게 자란 나무로 벌채 대상을 한정했다.

시는 그간 특별하게 관리하지 않아 벚나무 등이 자생한 것으로 추정한다.

궁궐로 사용했던 신라시대에는 이곳에 나무 군락지가 없었다는 것이 통설이다.

궁궐 내 수목은 전각과 성벽에 균열을 일으킬 수 있고 시야를 가려 성곽 경계와 방어 등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시는 4월까지 해자 정비를 마치면 월성이 원래 모습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주낙영 시장은 "월성 토성벽은 높이가 다른 자연 지형이어서 벌채로 인해 경관이 생소할 수 있지만 월성 고유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궁궐 부지 내 자생한 나무를 벌채한 경주 월성
궁궐 부지 내 자생한 나무를 벌채한 경주 월성

[경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궁궐 부지 내 자생한 나무를 벌채한 경주 월성
궁궐 부지 내 자생한 나무를 벌채한 경주 월성

[경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