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폐광지 주민에게 강원랜드와 지역 상생은 생존의 문제"

송고시간2022-02-09 15:26

beta

강원랜드 사장 퇴진 운동을 시작한 강원 폐광지역 사회단체 연석회의가 9일 정선군 사북읍 뿌리공원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이어 "강원랜드 사장은 상생을 입에 발린 소리로 이야기할 수 있지만, 주민에게는 먹고사는 문제가 달린 생존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생존의 문제'라는 공추위의 주장처럼 전국 관광호텔 슬롯머신 영업 허용 반대, 제주도 카지노 내국인 출입 반대, 금강산 카지노 반대, 레저세 도입 반대, 선상 카지노 반대 등 강원랜드 사수 투쟁의 최전선에는 폐광지역 주민단체가 있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회단체 연석회의, 지역 무시 사장 퇴진 요구 천막농성 돌입

천막농성 하는 강원 폐광지역 사회단체 연석회의
천막농성 하는 강원 폐광지역 사회단체 연석회의

[공추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정선=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랜드 사장 퇴진 운동을 시작한 강원 폐광지역 사회단체 연석회의가 9일 정선군 사북읍 뿌리공원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연석회의는 정선군 고한·사북·남면·신동 지역 살리기 공동추진위원회(공추위)와 영월군·정선군·삼척시 도계읍 번영회로 구성됐고, 뿌리공원은 강원랜드 설립 근거인 '폐광지역 개발지원에 관한 특별법'(폐특법) 제정 주민운동의 현장이다.

공추위는 1995년 3월 3일 상가 철시, 삭발, 단식 등 격렬한 생존권 투쟁을 통해 폐특법 제정을 끌어낸 주민단체다.

공추위는 이날 '우리는 왜 강원랜드 바로 세우기 투쟁을 하는가'라는 제목의 성명에서도 "폐광지역 주민이 오로지 살기 위해 목숨 걸고 쟁취한 회사가 바로 강원랜드"라고 주장했다.

이어 "강원랜드 사장은 상생을 입에 발린 소리로 이야기할 수 있지만, 주민에게는 먹고사는 문제가 달린 생존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우리는 왜 강원랜드 바로 세우기 투쟁을 하는가'
'우리는 왜 강원랜드 바로 세우기 투쟁을 하는가'

[공추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생존의 문제'라는 공추위의 주장처럼 전국 관광호텔 슬롯머신 영업 허용 반대, 제주도 카지노 내국인 출입 반대, 금강산 카지노 반대, 레저세 도입 반대, 선상 카지노 반대 등 강원랜드 사수 투쟁의 최전선에는 폐광지역 주민단체가 있었다.

1995년 말 10년 한시법으로 제정된 폐특법은 그동안 세 차례 시효를 연장했고, 시효 연장 운동의 중심에도 폐광지역 주민단체가 있었다.

공추위는 이날 성명에서 "강원랜드가 아쉬울 때는 이같이 주민 힘을 빌리고, 안정적이면 주민을 헌신짝처럼 버린다"며 "이번 강원랜드 바로 세우기 투쟁을 통해 폐광지역 주민을 우롱하는 이와 같은 행위를 반드시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b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