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IFF 선정작품 4편,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송고시간2022-02-09 11:23

beta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발굴한 4편의 작품이 10일 개막하는 베를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BIFF 사무국은 부산국제영화제 선정작품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 '기억의 땅', '낮에는 덥고 밤에는 춥고', '여성 전용 객차에서'가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고 9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 스틸컷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 스틸컷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발굴한 4편의 작품이 10일 개막하는 베를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BIFF 사무국은 부산국제영화제 선정작품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 '기억의 땅', '낮에는 덥고 밤에는 춥고', '여성 전용 객차에서'가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고 9일 밝혔다.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감독 김세인), '기억의 땅'(감독 킴퀴 부이)은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선정작이다.

모녀간 갈등을 통해 가족 문제를 세밀하게 담아낸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뉴 커런츠상을 포함해 5관왕을 차지한 최고의 화제작이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 선정작 '낮에는 덥고 밤에는 춥고'(감독 박송열)는 가난한 부부의 일상을 기이한 웃음으로 어루만진 작품이다.

'여성 전용 객차에서'(감독 레바나 리즈 존)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 앵글 다큐멘터리 경쟁 부문에 선정됐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