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해시, 세계 최대 구산동 고인돌 국가사적 지정 재차 건의

송고시간2022-02-09 10:22

beta

경남 김해시는 세계 최대 고인돌로 확인된 구산동 지석묘를 국가사적으로 지정해달라고 문화재청에 재차 건의했다고 9일 밝혔다.

전날 허성곤 김해시장이 문화재청을 찾아 김현모 청장과 만나 국가사적 지적을 다시 요청했다.

김해시는 지난해 11월 경남도에 구산동 지석묘 국가사적 지정을 건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허성곤 김해시장, 문화재청·산림청 방문

세계최대 규모 김해 구산동 지석묘
세계최대 규모 김해 구산동 지석묘

[김해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해=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김해시는 세계 최대 고인돌로 확인된 구산동 지석묘를 국가사적으로 지정해달라고 문화재청에 재차 건의했다고 9일 밝혔다.

전날 허성곤 김해시장이 문화재청을 찾아 김현모 청장과 만나 국가사적 지적을 다시 요청했다.

경남도 기념물 제280호 구산동 지석묘는 2007년 구산동 택지지구개발사업 당시 발굴된 고인돌 유적이다.

대학교수 등 전문가들은 상석 무게 350t, 고인돌을 중심으로 한 묘역시설이 1천615㎡에 이르는 해당 유적을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고인돌로 판단했다.

김해시는 지난해 11월 경남도에 구산동 지석묘 국가사적 지정을 건의했다.

경남도는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올해 1월 구산동 지석묘 국가사적 지정을 문화재청에 정식 요청했다.

허 시장은 이어 가야유적발굴체험관 건립, 디지털 가야역사문화공원조성, 상동면 묵방리 백자가마터 긴급발굴조사에 국비 146억원 지원을 요청했다.

허 시장은 또 산림청을 찾아 국립 김해숲체원·국립 용지봉 자연휴양림·국립 치유의 숲 등에 국비 490억원 지원 등을 건의했다.

김현모 문화재청장(오른쪽 앞)과 면담중인 허성곤 김해시장(왼쪽 앞)
김현모 문화재청장(오른쪽 앞)과 면담중인 허성곤 김해시장(왼쪽 앞)

[김해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