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붕괴사고 현장감식·시료채취…실종자 수색 종료에 수사 본격화

송고시간2022-02-09 08:43

beta

6명의 실종자를 전날 모두 수습한 광주 붕괴사고 현장에서 수사당국이 현장 확인과 증거 확보에 나서는 등 원인·책임자 규명 수사를 본격화한다.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수사본부(광주경찰청)는 9일 오후 광주 서구 HDC현대산업개발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1차 현장 감식을 실시한다.

수사당국은 붕괴사고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39층을 비롯해 구조물이 붕괴한 23층까지 모두 현장을 확인해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를 본격화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수사본부·고용노동부 등 수사기관 모두 참여해 2차례 감식 실시

광주 붕괴사고 현장 압수수색
광주 붕괴사고 현장 압수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6명의 실종자를 전날 모두 수습한 광주 붕괴사고 현장에서 수사당국이 현장 확인과 증거 확보에 나서는 등 원인·책임자 규명 수사를 본격화한다.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수사본부(광주경찰청)는 9일 오후 광주 서구 HDC현대산업개발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1차 현장 감식을 실시한다.

10일에는 오전부터 2차 현장 감식을 시행할 계획이다.

현장 감식에는 경찰 수사본부(광주경찰청), 고용노동부(광주지방고용노동청), 검찰(광주지방검찰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이 합동으로 참여한다.

수사당국은 붕괴사고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39층을 비롯해 구조물이 붕괴한 23층까지 모두 현장을 확인해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를 본격화한다.

이날 오전에는 경찰 수사본부가 붕괴 현장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 콘크리트 시료 확보에 나선다.

수사본부는 관계기관과 함께 붕괴 사고 현장인 201동 건물 23~29층 벽과 바닥에서 지름 100㎜, 길이 200㎜ 크기의 콘크리트 시료를 드릴로 뚫어 60여 개 확보할 방침이다.

수사당국은 확보한 콘크리트 시료를 분석 의뢰해 양생 불량, 재료 부실 등을 확인한다.

경찰 수사본부와 고용노동부는 각각 붕괴사고 책임자들을 입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붕괴 현장에서 실종자 수색이 진행되는 탓에 현장 확인 절차가 다소 지연됐지만, 수사당국은 전날 희생자 6명을 모두 수습해 현장 확인과 관계자 조사가 가능해지면서 수사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찰은 현산 관계자 6명, 감리 3명, 하청업체 관계자 2명 등 총 11명을 업무상 과실 치사상과 건축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 측은 현재까지 확인된 붕괴를 야기한 주요 과실로 ▲ 동바리(지지대) 미설치 ▲ 역보(수벽) 무단 설치 등을 지목한 상태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실종자 수색이 마무리돼 그동안 접근이 제한된 현장 조사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며 "과학적 사고 원인 증명을 토대로 책임자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