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한중국대사관, '한복논란'에 "한반도의 것이면서 조선족의 것"

송고시간2022-02-08 19:57

beta

주한중국대사관은 8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의 '한복 논란' 등으로 국내에서 반중국 정서가 고조되는 것에 대해 "'문화공정', '문화약탈'이라는 말은 전혀 성립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한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이날 한국 언론에 배포한 입장에서 "일부 언론에서 중국이 '문화공정'과 '문화약탈'을 하고 있다며 억측과 비난을 내놓고 있는데 대해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중국 조선족과 한반도 남북 양측은 같은 혈통을 가졌으며 복식을 포함한 공통의 전통문화를 가지고 있다"며 "이러한 전통문화는 한반도의 것이며 또한 중국 조선족의 것"이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언론에 입장문 "문화공정이란 말은 성립안돼…조선족 감정 존중해달라"

[올림픽] '한복' 등장한 올림픽 개회식
[올림픽] '한복' 등장한 올림픽 개회식

(베이징=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4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한복을 입은 한 공연자가 손을 흔들고 있다. 2022.2.5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주한중국대사관은 8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의 '한복 논란' 등으로 국내에서 반중국 정서가 고조되는 것에 대해 "'문화공정', '문화약탈'이라는 말은 전혀 성립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한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이날 한국 언론에 배포한 입장에서 "일부 언론에서 중국이 '문화공정'과 '문화약탈'을 하고 있다며 억측과 비난을 내놓고 있는데 대해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변인은 한복 차림 여성의 올림픽 개막식 출연에 대해 "중국의 각 민족 대표들이 민족 의상을 입고 베이징 동계올림픽이라는 국제 스포츠 대회와 국가 중대 행사에 참석하는 것은 그들의 바람이자 권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 조선족과 한반도 남북 양측은 같은 혈통을 가졌으며 복식을 포함한 공통의 전통문화를 가지고 있다"며 "이러한 전통문화는 한반도의 것이며 또한 중국 조선족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 측은 한국의 역사·문화 전통을 존중하며, 한국 측도 조선족을 포함한 중국 각 민족 인민들의 감정을 존중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양국이 함께 노력해 각 분야에서의 협력을 심화하고 양국 국민 간의 우호 감정을 촉진해 양국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발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4일 개최된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에는 한복을 입은 여성이 조선족을 대표해 중국 오성홍기를 전달하는 중국 내 56개 민족 대표 일원으로 등장했다.

주한 중국대사관 측은 이날 배포한 입장문을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의 중국 조선족 의상 관련 문제에 대한 입장'이라고 지칭했는데, 조선족 복식 차원에서 등장한 의상이라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중국 측은 한국 측에 외교 경로로도 "개막식 공연 내용은 이른바 문화 원류 문제와는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vDnz70scn0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