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엔비디아-ARM 합병 무산…삼성전자 M&A에도 영향 줄까

송고시간2022-02-08 17:20

beta

미국 그래픽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의 영국 반도체 설계 기업 ARM(암) 인수가 결국 무산됐다.

기술 독점 등에 대한 업계의 우려는 사라지게 됐지만, 삼성전자처럼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인수·합병(M&A)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키우려는 기업 입장에서는 전략을 다시 가다듬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8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엔비디아는 ARM 인수를 포기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술 독점 우려 해소는 '긍정적'…M&A 잇단 무산은 '부정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에 있는 엔비디아 본사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에 있는 엔비디아 본사

[AFP=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김철선 기자 = 미국 그래픽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의 영국 반도체 설계 기업 ARM(암) 인수가 결국 무산됐다.

이에 따라 기술 독점 등에 대한 업계의 우려는 사라지게 됐지만, 삼성전자처럼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인수·합병(M&A)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키우려는 기업 입장에서는 전략을 다시 가다듬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8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엔비디아는 ARM 인수를 포기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ARM의 대주주인 일본 소프트뱅크도 매각 대신 ARM의 기업공개(IPO)를 준비하고 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1990년 영국에서 설립된 ARM은 반도체 설계만 하는 팹리스 기업이다. 삼성전자[005930], 애플, 퀄컴 등이 개발·판매하는 정보통신기술(ICT) 기기의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설계 기술을 갖고 있다.

ARM이 이런 핵심 기술에 대한 지식재산권(IP) 라이선스를 차별 없이 전 세계 기업에 공급하면서 현재 모바일 기기의 95%가 이 회사 기술을 채택하고 있다.

이에 미국과 영국 등 주요국의 경쟁 당국과 반도체 업계는 엔비디아가 ARM을 인수하면 혁신과 경쟁을 저해할 수 있다며 인수를 반대해왔다.

경쟁 기업들이 ARM의 모바일 반도체 설계 기술을 사용할 때 불확실성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엔비디아가 갑자기 로열티를 크게 올린다거나 공급을 끊어버리는 등의 상황이 올 수 있다는 것이다.

반도체 업계는 이번 거래 무산으로 이런 불확실성이 사라진 데 대해서는 안도하는 분위기다.

박재근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장(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은 "엔비디아와 ARM의 합병이 성사됐다면 칩 제조사인 엔비디아가 글로벌 AP 핵심 기술의 주도권을 쥐게 돼 경쟁사인 삼성전자나 애플, 구글의 우려가 매우 컸던 상황"이라며 "독과점 우려가 해소됐다는 점에서 업계에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세계적으로 반도체 관련 대규모 M&A 승인이 한층 까다로워지고, M&A 무산 사례가 잇따르면서 삼성전자가 예고한 대형 M&A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실제로 이달 초에는 독일 정부가 44억유로(약 6조원) 규모에 달하는 대만 글로벌웨이퍼스의 독일 반도체기업 실트로닉 인수를 막았다. 세계 실리콘 웨이퍼 시장 3, 4위 업체 간의 M&A로 관심을 모았지만 결국 독일 정부의 문턱을 넘지 못한 것이다.

지난해 12월에는 중국계 사모펀드가 국내 중견 시스템 반도체 기업 인수를 추진했으나 미중 갈등 끝에 무산되기도 했다.

현재 삼성전자도 내부적으로 대규모 M&A를 추진 중이다.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부회장)은 지난달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2'에서 기자들과 만나 반도체, 모바일, 가전 등 전 사업 부문의 M&A 가능성을 언급하며 "조만간 좋은 소식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메모리 세계 1위인 삼성전자가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는 후발주자이기 때문에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 의미 있는 M&A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왔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

[연합뉴스TV 캡처]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가 안보 자산으로 인식되면서 각국의 이해관계에 따라 승인 요건이 한층 까다로워지고 있는 것 같다"면서 "삼성전자도 M&A 전략에 고민이 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학회장은 "독과점 우려가 나오는 사업군에서는 M&A 하기가 더 어려워진 상황을 인식하고, 미래성장 가능성이 큰 사업영역에서 규모가 작더라도 성장 잠재력이 있는 업체를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fusionjc@yna.co.kr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