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폐광지역 사회단체, 상생 외면 강원랜드 사장 퇴진 운동 돌입

송고시간2022-02-08 14:06

beta

강원 폐광지역 사회단체 연석회의가 이삼걸 강원랜드 사장 퇴진 운동에 돌입했다.

연석회의는 8일 정선군 사북읍 '고한·사북·남면·신동 지역 살리기 공동추진위원회'(공추위) 사무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투쟁결의문을 채택했다.

연석회의는 투쟁결의문에서 "지역과의 상생에 대해 확고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으나, '상생 의지는 변함없다'는 말만 반복하면서 소지역 이기주의, 떼쓰는 집단이라는 흑색선전으로 주민을 분열시키려 한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더는 대화 필요 없다"…3월 3일 대규모 주민 집회 예정

투쟁결의하는 폐광지역 사회단체 연석회의
투쟁결의하는 폐광지역 사회단체 연석회의

[공추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정선=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 폐광지역 사회단체 연석회의가 이삼걸 강원랜드 사장 퇴진 운동에 돌입했다.

연석회의는 8일 정선군 사북읍 '고한·사북·남면·신동 지역 살리기 공동추진위원회'(공추위) 사무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투쟁결의문을 채택했다.

연석회의는 투쟁결의문에서 "지역과의 상생에 대해 확고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으나, '상생 의지는 변함없다'는 말만 반복하면서 소지역 이기주의, 떼쓰는 집단이라는 흑색선전으로 주민을 분열시키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는 대화가 필요 없다"며 "불통 경영·지역 무시·주민 분열의 강원랜드 사장 퇴진만이 이번 사태 해결의 첩경"이라고 강조했다.

투쟁본부 설치하는 폐광지역 사회단체 연석회의
투쟁본부 설치하는 폐광지역 사회단체 연석회의

[촬영 배연호]

연석회의는 현수막 게첨, 천막농성, 가두시위, 정당·총리실·청와대 방문 등에 이어 3월 3일에는 강원랜드 사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주민 집회를 할 예정이다.

3월 3일은 공추위가 1995년 주민 생존권 투쟁으로 강원랜드 설립 근거인 폐광지역 개발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등 정부와 폐광지역 경제 회생을 위한 5개 항에 대해 합의한 날이다.

연석회의는 영월군·정선군·삼척시 도계읍 번영회와 공추위로 구성됐다.

b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