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북한 외무성 "미국, 있지도 않은 우리의 사이버공격설 퍼뜨려"

송고시간2022-02-08 09:53

beta

북한은 거짓 사이버 공격설을 퍼뜨리고 있다고 미국을 맹비난했다.

외무성은 8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도청제국, 해킹 왕초, 비밀 절취국으로 악명높은 미국'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미국이 새해 벽두부터 우리의 가상화폐 절취와 다른 나라들에 대한 사이버 공격설을 여론화하면서 부산을 피우고 있다"면서 "이것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체질적 거부감이 골수에 찬 미국만이 고안해낼 수 있는 창작품"이라고 밝혔다.

외무성은 "우리는 있지도 않은 우리의 사이버공격, 가상화폐 절취설을 내돌리는 미국의 비열한 행위를 우리 국가의 영상 훼손으로, 주권에 대한 심각한 위협과 도전으로 보고 절대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좌시하지 않을 것…미국은 해킹왕초·도청제국·비밀절취국"

북한 사이버공격 (CG)
북한 사이버공격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은 거짓 사이버 공격설을 퍼뜨리고 있다고 미국을 맹비난했다.

외무성은 8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도청제국, 해킹 왕초, 비밀 절취국으로 악명높은 미국'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미국이 새해 벽두부터 우리의 가상화폐 절취와 다른 나라들에 대한 사이버 공격설을 여론화하면서 부산을 피우고 있다"면서 "이것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체질적 거부감이 골수에 찬 미국만이 고안해낼 수 있는 창작품"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래전부터 사이버공간을 저들의 독점적 지배권을 유지하기 위한 중요한 무대로 확정한 미국은 방대한 사이버 역량과 수단들을 갖추어놓고 자기의 적수들은 물론 동맹국들에 대한 사이버공격을 거리낌 없이 감행하여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 국가안보국이 감시 프로그램을 이용해 민간 정보를 수집했다고 증언한 전 미국 정보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와 미국이 유럽 지도층 정치인들의 통화와 메시지를 감청했다는 의혹 등을 언급했다.

외무성은 "사실 자료들은 미국이야말로 인류 공동의 사이버공간을 저들의 패권 실현에 악용하고 있는 '도청제국', '해킹 제국', '비밀 절취국'이라는 것을 여실히 증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세계 최대의 사이버범죄 국가로서의 반성은커녕 오히려 '사이버경찰관' 행세를 하면서 다른 나라들에 제멋대로 '사이버 범죄국' 딱지를 붙이려 드는 것은 도적이 매를 드는 후안무치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외무성은 "우리는 있지도 않은 우리의 사이버공격, 가상화폐 절취설을 내돌리는 미국의 비열한 행위를 우리 국가의 영상 훼손으로, 주권에 대한 심각한 위협과 도전으로 보고 절대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의 블록체인 분석업체 체이널리시스는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이 작년 해킹을 통해 3억9천500만달러(한화 약 4천680억원) 규모의 가상화폐를 해킹한 것으로 추정했다.

또 지난 5일 로이터통신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의 연례 보고서 초안을 인용해 북한이 2020년부터 2021년 중반까지 가상화폐거래소에서 5천만달러(약 600억원) 이상을 훔쳤다고 보도했다.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