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두 번째 대만 무기 수출 승인…중국 "군사관계 중지하라"(종합)

송고시간2022-02-08 17:30

beta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두 번째 대만 무기 수출을 승인했다.

8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대만 국방부는 미국 정부가 1억 달러(약 1천200억원) 규모의 패트리엇 미사일 프로젝트 서비스를 대만에 판매하는 방안을 승인하고 이 사실을 자국 의회에 통보했다고 발표했다.

작년 1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 정부가 대만 무기 수출을 승인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억달러 규모…대만 "미, 대만 안보 중시 보여주는 것"

중국 "주권과 안전 이익, 대만해협 평화 훼손하는 것"

지난 1일 신베이 패트리엇 기지 방문한 차이잉원 대만 총통(앞줄 가운데)
지난 1일 신베이 패트리엇 기지 방문한 차이잉원 대만 총통(앞줄 가운데)

[대만 총통부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상하이·베이징=연합뉴스) 차대운 한종구 특파원 =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두 번째 대만 무기 수출을 승인했다.

8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대만 국방부는 미국 정부가 1억 달러(약 1천200억원) 규모의 패트리엇 미사일 프로젝트 서비스를 대만에 판매하는 방안을 승인하고 이 사실을 자국 의회에 통보했다고 발표했다.

대만 국방부는 다만 '패트리엇 미사일 프로젝트 서비스'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 언급하지는 않았다.

작년 1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 정부가 대만 무기 수출을 승인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작년 8월 미군의 주력 자주포인 M109A6 팔라딘 40문, M992A2 야전포병 탄약 보급차 20대 등 7억5천만 달러(약 9천억원) 규모의 대만 무기 수출을 승인한 바 있다.

저고도 미사일 방어 시스템인 패트리엇은 대만판 사드인 텐궁(天弓)3 미사일과 더불어 대만의 핵심 대공 방어 무기다.

대만은 현재 380여기의 패트리엇3(PAC-3)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 대만은 수도 타이베이를 포함한 12곳에 패트리엇 미사일을 배치해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군사적 압박이 날로 강화되는 가운데 대만은 바이든 행정부의 추가 무기 판매 결정을 환영했다.

대만 국방부는 "이번 무기 판매는 미국이 대만의 안보를 중요하게 여기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대만과 미국은 계속해서 안보 동반자 관계를 공고히 하는 가운데 공동으로 대만해협 및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만 외교부도 "계속되는 중국의 군사 확장과 도발적 행위에 직면한 가운데 대만은 견실한 국방력으로 국가 안보를 지켜나가고 미국과 안보 동반자 관계를 계속 심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미국은 무기 판매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대만과의 군사 관계를 중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반응했다.

자오 대변인은 "이것은 중국의 주권과 안전 이익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중·미 관계와 대만해협의 평화·안정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으로, 중국은 단호히 반대하고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은 반드시 정당하고 유력한 조치를 통해 주권과 안전 이익을 확고히 수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1979년 대만과 단교하고 나서 국내법인 '대만관계법'을 제정해 대만에 자위용 무기를 판매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했지만 미국이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대만 무기 판매 승인을 매우 제한적으로만 해 왔기에 대만의 주력 무기 노후화 현상이 심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부터 미중 신냉전이 본격화하면서 미국은 대만에 F-16V 전투기, M1A2T 전차, 팔라딘 자주포 등 주력 무기를 대거 수출하면서 '대만의 요새화'를 추진하고 있다는 평가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