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삼표 채석장 사고 당시 곳곳에서 위법 정황 포착

송고시간2022-02-08 08:50

beta

3명의 사망자를 낸 경기 양주시 삼표산업 채석장 토사 붕괴사고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당시 작업 과정에서 위법적인 정황들이 속속 포착되고 있다.

발파 준비를 위해 특정 지점에 구멍을 내는 천공 작업 지점을 무자격자가 지정하고, 폭약 사용도 현장소장 결재 없이 진행된 것으로 드러나 현장 관계자들이 줄줄이 입건될 전망이다.

8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채석장에서는 화약류 관리기사 1급 자격증을 보유한 책임자가 천공 지점을 정해야 하지만 사고 당시에는 자격증이 없는 현장 채석 담당자가 천공 지점을 지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자격자가 천공작업 지점 지정…현장소장 결재 없이 폭약 사용

(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3명의 사망자를 낸 경기 양주시 삼표산업 채석장 토사 붕괴사고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당시 작업 과정에서 위법적인 정황들이 속속 포착되고 있다.

특히 발파 준비를 위해 특정 지점에 구멍을 내는 천공 작업 지점을 무자격자가 지정하고, 폭약 사용도 현장소장 결재 없이 진행된 것으로 드러나 현장 관계자들이 줄줄이 입건될 전망이다.

8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채석장에서는 화약류 관리기사 1급 자격증을 보유한 책임자가 천공 지점을 정해야 하지만 사고 당시에는 자격증이 없는 현장 채석 담당자가 천공 지점을 지정했다.

경찰은 화약류 책임자로부터 이러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찰은 압수한 삼표산업 발파작업 일지에서 사고 전날 오전 폭약 약 1천800㎏이 사용됐는데, 현장소장의 결재는 없었던 사실도 확인했다.

현장소장은 오전에 자리를 비웠다가 사고가 난 뒤 현장으로 복귀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작업 시작 전 안전성 검사도 하지 않고, 토사 붕괴 방지 안전망도 설치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경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사고가 발생한 작업장의 현장 관계자들이 추가로 입건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현재까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발파팀장 A씨만 입건한 상태다.

양주시 삼표산업 채석장에서는 설연휴 첫날인 지난달 29일 석재 발파를 위해 구멍을 뚫는 작업 중 토사 30만㎥(소방당국 추정치)가 무너져내리면서 노동자 3명이 매몰돼 숨졌다.

이 사고는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된 지 이틀 만에 발생, 삼표산업이 이 법에 의해 처음 처벌받을 가능성이 있어 주목받고 있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삼표산업의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혐의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으며 경찰은 고용노동부와 협조하며 이번 사고를 둘러싼 업무상 과실치사 등 다른 혐의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양주 채석장 붕괴사고 현장검증
양주 채석장 붕괴사고 현장검증

(양주=연합뉴스) 지난 3일 오후 경기 양주시 삼표산업 채석장 붕괴·매몰사고 현장에서 경찰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2022.2.3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hch793@yna.co.kr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