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 "서방의 세컨더리제재로 대북 인도적 협력도 차질"

송고시간2022-02-08 05:23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드미트리 폴리안스키 주유엔 러시아 차석대사는 7일(현지시간) 서방 국가들의 대북 '세컨더리 제재' 때문에 인도주의 지원에서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스푸트니크통신에 따르면 폴리안스키 차석대사는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주요 서방 국가들의 세컨더리 제재가 평양에서 나쁜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며 "이는 국제 제재의 대상이 아닌 분야에서도 협력을 꺼리게 만드는 결과를 낳는다"고 말했다.

'세컨더리 제재'란 제재 결의를 위반하며 제재 대상과 거래하는 개인이나 단체에 대해서도 추가로 제재를 부과하는 것을 말한다.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 외에 이러한 서방의 세컨더리 제재는 인도주의적 제재 면제 활동에 "위협적인 장애물이 되고 있다"고 폴리안스키 차석대사는 덧붙였다.

그는 이러한 서방의 조치 탓에 계약 당사자가 유엔 안보리 허가를 받은 인도주의 구호물자 조달 계약조차 거부하는 사례가 있다고 전했다.

앞서 러시아와 중국은 지난해 10월 북핵 협상 재개의 계기 마련을 위해 대북 제재를 완화하는 내용의 결의안 초안을 안보리에 제안한 바 있다.

이 결의안에서 러시아는 코로나19 방역 물자를 포함한 인도주의 지원 물자를 북한에 제공할 수 있도록 경제 부문 제재를 완화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 2019년 중국과 러시아가 발의한 것과 비슷한 작년 결의안은 서방 이사국들의 반대로 표결에 부쳐지지 않았다.

제재가 인도주의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하기 위한 이날 안보리 회의는 바실리 네벤쟈 주유엔 러시아대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폴리안스키 차석대사가 대신 주재했다.

드미트리 폴리안스키 주유엔 러시아 차석대사
드미트리 폴리안스키 주유엔 러시아 차석대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