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3년 전 병원에 있었는데"…암 극복한 챔피언 패럿

송고시간2022-02-07 17:07

beta

맥스 패럿(28·캐나다)은 생애 첫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건 순간 가장 힘겨웠던 시간을 떠올렸다.

패럿은 7일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의 겐팅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키 스노보드 남자 슬로프스타일 결선에서 최고점 90.96을 기록, 88.70점을 얻은 쑤이밍(중국·18)을 제치고 우승했다.

경기 뒤 패럿은 NBC스포츠, AFP통신 등과의 인터뷰에서 "정확히 3년 전, 나는 병원에 누워 있었다. 근육은 손실됐고, 기력도 없었다"며 "내 인생 가장 힘겨운 시간이었다. 당시에는 내가 3년 뒤 베이징올림픽에 출전해 금메달을 따는 건 상상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8년 평창 銀 획득 후 암 진단…투병 마치고 2022년 베이징서 우승

패럿, 승자의 미소
패럿, 승자의 미소

(장자커우 AP=연합뉴스) 암을 극복한 맥스 패럿이 7일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의 겐팅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키 스노보드 남자 슬로프스타일 결선에서 우승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3년 전 오늘, 나는 병원에 누워 있었다."

맥스 패럿(28·캐나다)은 생애 첫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건 순간 가장 힘겨웠던 시간을 떠올렸다.

암세포와 싸우는 동안 패럿은 "스노보드만 탈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했다. 힘겨운 투병을 마친 그에게 더 큰 선물이 찾아왔다.

패럿은 7일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의 겐팅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키 스노보드 남자 슬로프스타일 결선에서 최고점 90.96을 기록, 88.70점을 얻은 쑤이밍(중국·18)을 제치고 우승했다.

경기 뒤 패럿은 NBC스포츠, AFP통신 등과의 인터뷰에서 "정확히 3년 전, 나는 병원에 누워 있었다. 근육은 손실됐고, 기력도 없었다"며 "내 인생 가장 힘겨운 시간이었다. 당시에는 내가 3년 뒤 베이징올림픽에 출전해 금메달을 따는 건 상상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패럿의 묘기
패럿의 묘기

(장자커우 AP=연합뉴스) 암을 극복한 맥스 패럿이 7일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의 겐팅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키 스노보드 남자 슬로프스타일 결선에서 화려한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8년 평창올림픽 슬로프스타일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패럿은 그해 12월 림프계의 암 일종인 호지킨 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AP통신은 "패럿은 암 진단을 받은 뒤 6개월 동안 12번의 화학 요법 치료를 받았다"고 전했다.

패럿은 "내 인생 가장 힘겨운 시간"이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하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투병기를 올리며 투병 의지를 드러냈다.

투병을 시작하며 "스노보드만 탈 수 있게 해달라"고 빌었던 패럿은 점점 꿈을 키워나갔다.

항암 치료를 하며 손실됐던 근육을 빠르게 되살린 패럿은 '부상 복귀전'이었던 2019년 노르웨이 X 게임 빅에어에서 우승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베이징올림픽에서 얻은 금빛 성과에는 자신도 놀랐다.

패럿은 "내가 생각해도 기적 같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2020년 올림픽 채널과의 인터뷰에서 "투병 기간에 많은 걸 배웠다. 암을 겪기 전의 나보다, 지금의 내가 더 좋다"고 했다.

올림픽 무대에서도 암 투병 전인 2018년 평창(2위)보다, 2022년 베이징(1위)에서 더 높은 곳에 섰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