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학점 인플레'로 대학가 성적장학금 더 줄었다

송고시간2022-02-09 08:05

beta

중앙대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계 곤란 학생에게 주는 장학금을 늘려야 한다는 공감대가 생겼다"며 "전체 장학금 예산은 변동이 없고 성적우수장학금을 가계곤란장학금으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각 대학의 성적장학금 축소 움직임이 더 빨라지고 있다.

서울 소재 A 대학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성적장학금은 줄고 가계곤란장학금을 늘었지만 전체 장학금 규모는 유지하고 있다"며 "절대평가를 시행하면서 성적만으로 장학금을 주기 어려웠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적만으로 주기 어렵다"…'1등 해도 전액 안주는' 대학 늘어

텅 빈 대학 캠퍼스
텅 빈 대학 캠퍼스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문혜원 인턴기자 = 중앙대는 올해부터 성적장학금 지급액을 대폭 줄이기로 했다.

학부(과, 전공)에서 1등을 한 학생도 수업료 전액이 아닌 수업료의 단 30%에 해당하는 성적장학금을 받는다. 학년 수석과 상위 10%에 포함되는 학생(학년 우수)에게는 성적장학금으로 각각 수업료의 17%, 15%를 지급한다. 개정된 성적장학금 내용은 2022학년도 1학기 장학생 선발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학교 당국과 총학생회가 작년 6월 11일부터 18일까지 '장학제도 개선에 대한 전체 학생 설문조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를 반영해 이같이 기준을 바꿨다.

장학금 전체 예산은 줄지 않았다고 한다. 중앙대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계 곤란 학생에게 주는 장학금을 늘려야 한다는 공감대가 생겼다"며 "전체 장학금 예산은 변동이 없고 성적우수장학금을 가계곤란장학금으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앙대 장학금지급에 관한 시행세칙 개정 안내문
중앙대 장학금지급에 관한 시행세칙 개정 안내문

[대학 공지사항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 "절대평가 시행 후 성적만으로 장학금 주기 어려워"

코로나19 사태 이후 각 대학의 성적장학금 축소 움직임이 더 빨라지고 있다.

서울 소재 A 대학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성적장학금은 줄고 가계곤란장학금을 늘었지만 전체 장학금 규모는 유지하고 있다"며 "절대평가를 시행하면서 성적만으로 장학금을 주기 어려웠다"고 전했다.

코로나로 수업 방식이 비대면으로 바뀌면서 성적 평가를 하기 어려워지자 많은 대학이 상대평가가 아닌 절대평가 방식을 선택했다. 절대평가로 학점을 후하게 주다 보니 동점자가 많아지는 등 변별력이 떨어져 성적장학금 대상자를 가리기 어려워진 것이다.

학생들 입장에서는 단순히 성적이 오른다고 해서 마냥 좋지만은 않은 반응이다.

대학교별 익명 커뮤니티인 '에브리타임'에는 학기가 끝날 때마다 "올 '에이 플러스(A+) 받아도 성적장학금 못 받나요?", "학점 변별력이 없어진 것 같은데 성적장학금을 받을 수 있을까요?", "성적 인플레이션 너무 심해서 만점도 성적장학금 받을 수 있는지 잘 모르겠어요" 등의 글이 올라온다.

대학 익명 커뮤니티에 올라온 성적장학금 관련 글
대학 익명 커뮤니티에 올라온 성적장학금 관련 글

['에브리타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교육부가 지난해 4월 내놓은 일반·교육대학 195개교 대상 '대학정보공시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20년에 과목별로 B학점 이상을 받은 재학생 비율은 전체의 87.5%로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71.7%)보다 15.8%포인트나 올랐다.

'공부 잘해서 장학금 받으면서 학교 다닌다'는 말은 옛말이 된 지 오래다.

성적장학금은 고려대가 2016년 처음으로 폐지했다. 학점만을 기준으로 삼는 장학금을 없애는 대신 저소득층을 위한 복지장학금을 확대했다.

고려대에 이어 서강대도 2018학년도 1학기부터 성적장학금을 폐지하고 확보한 예산을 저소득층장학금에 배정했다. 이후 많은 대학이 성적장학금 축소 움직임에 동참했다.

◇ "성적장학금 축소는 시대 흐름" vs "보완책은 마련돼야"

고려대 15학번 김지연(가명) 씨는 "성적만을 잣대로 장학금을 줘야 한다는 생각 자체가 현대가 '능력주의 사회'임을 증명한다고 생각한다"며 "가계 소득이 넉넉하지 못한 학생들도 마음 놓고 학교에 다닐 수 있게 하는 현재의 장학금 제도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중앙대는 올해 성적장학금을 줄인 이유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소득 양극화 심화에 대비한 저소득층 재정지원 강화'와 '사회적 트렌드와 시대적 요구를 반영한 장학제도 마련'을 들었다.

조상식 동국대 교육학과 교수는 성적장학금은 줄고 복지장학금이 늘고 있는 현상에 대해 "방향이 옳고 그른 문제가 아니라 시대적 흐름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성적 인플레이션' 현상으로 성적이 더는 장학금 척도가 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반면 성적장학금이 줄어드는 추세를 달가워하지 않는 학생들도 많다.

고려대 19학년 김유정 씨는 "성적장학금이 없어서 성적을 잘 받기 위한 동기부여가 다소 부족하다고 느끼는 학생도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최모(경희대 19학번) 씨는 사립대 학비는 대부분의 가정에서 큰 부담이 된다면서 "보통 '복지 관련 장학금을 받지 못하는 학생'이라고 하면 '부자'나 '경제적 여유가 있는 사람'을 떠올리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은 학생도 다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경제적으로 곤란한 정도에 따라 장학 혜택을 주는 형태로 변하고 있지만 (소득수준에 따라 지급하는) 국가장학금으로 혜택을 못 받아도 노력을 해서 장학금을 받겠다는 학생을 위해 보완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mhw01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